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바다 위 테슬라’ 자율운항 선박…글로벌 조선업계 개발 박차

노르웨이 세계 최초 전기추진선 자율운항
자율운항선박 시장 연평균 13% 성장 전망
조선·해운업계 경쟁, 가격서 기술로 전환
주요국 정부·기업 함께 연구·개발 적극 투자
  • 등록 2021-11-29 오후 6:21:38

    수정 2021-11-29 오후 9:14:15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바다 위 테슬라’ 자율운항 기술을 갖춘 선박을 개발하려는 글로벌 조선업계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자율운항선박 시장이 2025년 18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올 정도로 조선·해운 분야 패러다임을 바꿀 핵심 기술로 떠오르면서다. 국내 조선사는 유럽 조선업계에 비해 출발이 다소 늦었지만 최근 연구개발(R&D)에 속도를 내고 있다.

노르웨이 야라 인터내셔널의 전기 추진 자율운항 컨테이너선 ‘야라 버클랜드’ (사진=야라 인터내셔널)
야라 버클랜드, 내년부터 본격 화물운송에 투입

29일 외신에 따르면 노르웨이의 비료 기업 야라 인터내셔널(야라)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전기 추진 자율운항 컨테이너선 ‘야라 버클랜드’의 첫 운항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전기를 충전해 운항하는 컨테이너선이 자율 운항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세계 처음이다. 야라는 2017년부터 해양기술 업체인 콩스버그(Kongsberg) 등과 함께 해당 선박을 개발해왔다.

야라 버클랜드는 이번 운항을 시작으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화물을 운송하는 데 투입된다. 2년 간의 시험 운항을 문제없이 마무리하면 전기 추진 자율운항 컨테이너선 인증을 얻어 더 적극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는 것이 야라의 설명이다. 노르웨이 정부 기관인 에노바(Enova)는 해당 프로젝트에 예산 180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율운항선박은 운전자 없이 스스로 주행하는 자율주행차량처럼 바다에서도 항해사와 조타수가 없이 스스로 판단·운항하는 선박을 말한다.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을 융합해 지능화·자율화한 시스템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차세대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평가받고 있다.

자율운항선박은 해상사고 원인의 70%가 넘는 사람의 착오나 과실에 의한 사고를 근본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데다 최적의 경로로 운항해 온실가스 배출량도 최소화할 수 있다. 완전자율운항선박이 실현되면 선원 거주 공간 등을 없애고 화물을 더 실어 선박 운용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해운·물류업계도 관심을 보이는 배경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 자율운항 전문 회사 아비커스가 지난 6월 경북 포항운하 일원에서 ‘선박 자율운항 시연회’를 개최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자율운항선박, 경쟁 판도 ‘가격→기술’ 전환

시장조사기관 어큐트마켓리포트(Acute Market Report)에 따르면 자율운항선박 관련 세계 시장 규모는 올해 95조원에서 2025년 180조원까지 연평균 12.8% 성장할 전망이다. 이 같은 성장 가능성에 글로벌 조선업계는 물론 각국 정부와 연구기관까지 자율운항선박 기술 개발과 시험 항해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유럽연합(EU)은 2012년부터 3년 동안 380만유로를 투자해 선박 자율운항을 위한 ‘무닌’(MUNIN)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일본은 자율운항선박을 조선·해운 산업의 부흥 기회로 보고 2012년부터 조선·해운·기자재업계와 관련 기관 모두 참여하는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지난달 2030년 세계 자율운항선박 시장 점유율 50%를 목표로 삼고 해양수산부를 중심으로 한 산·학·연·관 협의체를 구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국내 조선업계 역시 자율운항선박이 조선·해운·항만·물류·기자재 산업 판을 바꿀 ‘게임 체인저’로 판단하고 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연구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삼성중공업(010140)은 2016년부터 자율항해 시스템 ‘SAS’(Samsung Autonomous Ship)를 개발하며 현재 다양한 크기의 선박 실증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9월엔 세계 최초로 대형 선박 두 척이 해상에서 자동으로 충돌을 피하는 기술 실증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내년 SAS 상용화를 목표로 연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009540)은 사내 1호 벤처기업인 ‘아비커스’를 통해 항해지원시스템(하이나스·HiNAS) 고도화에 나섰다. 아비커스는 지난 6월 국내 최초로 12인승 크루즈 선박을 완전 자율운항하는 데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042660)은 보안 기술을 끌어올린 스마트십 플랫폼 등 자율운항선박 실용화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업계에선 자율운항선박 시대가 오면서 경쟁 판도가 가격에서 기술로 전환될 수 있다는 데 기대를 걸고 있다. 국내 조선업계는 가격 경쟁력을 기반으로 한 중국 조선업계의 저가 수주 공세에 지난 수년간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다.

다만 국내 조선업계가 기술 수준을 따라잡지 못하면 자율운항선박 시대가 위기로 다가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장기적으론 글로벌 경쟁력이 있는 자율운항선박 전문 솔루션 업체가 국내에서도 육성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가 기술을 개발할 자금을 지원하고 국내 기술을 국제 표준화하는 데도 앞장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