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1.54 16.22 (-0.62%)
코스닥 865.12 6.98 (-0.8%)

[2020국감]통신비 감면 못 받은 180만명…놓친 금액만 2800억

"감면 대상자 26%가 혜택 못 받아…취약계층 대상자 할인 혜택 즉시 적용 필요"
  • 등록 2020-10-21 오후 5:52:23

    수정 2020-10-21 오후 5:53:18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이동통신 요금감면 대상자 중 180만명이 감면 혜택 자체를 몰라서 받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김상희 의원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사회보장정보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우리나라 취약계층 수는 679만 9724명이며 이동통신 3사에서 요금할인을 받은 취약계층은 500만 4918명이다.

과기부는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의 통신비 부담 경감을 위해 2017년 12월부터 이동통신 요금감면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2018년 7월부터는 기초연금 수급자까지 요금할인 혜택을 확대해 적용하고 있다.

180만명은 감면 혜택 대상자인데도 불구하고 감면 혜택을 받지 못한 것이다. 이는 장애인이면서 기초생활수급자인 경우 등 중복집계된 경우를 1인으로 계산해 실제 감면자만 추려낸 수치이다.

2019년 기준 이통3사의 통신비 감면액은 7868억원 이상으로 취약계층 1인당 연간 평균 감면액은 15만 7205원, 월평균 1만 3100원 수준이다. 최대 할인가능 금액은 저소득층 기준, 월 3만 3500원으로 연간으로는 40만원에 달한다. 이를 혜택을 받지 못한 180만명에게 단순 적용하면 지난해 통신비 감면 혜택을 받지 못한 미감면자의 예상 할인액 총액은 2821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현재 취약계층 요금감면 대상자가 요금할인을 받기 위해서는 주민센터나 대리점에 방문하거나 ‘복지로’ 홈페이지,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 및 신청해야 한다.



김 부의장은 “중증장애인과 65세 이상의 노인이 통신요금을 할인받기 위해서는 통신사 고객센터에 전화상담을 하거나 복지로 사이트에 접속해 공인인증서로 로그인을 해야한다”고 말하며 “이 같은 신청 방식은 현실적으로 매우 복잡해 근본적인 개선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부의장은 “이통3사가 취약계층 가입자에게 요금할인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는 있지만, 신청을 안내하는 것에 그칠 뿐 혜택을 즉시 적용해주는 것은 아니다”며 “미신청 대상자를 발굴해 이들의 혜택을 즉각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과기부와 함께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