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7.52 5.86 (+0.18%)
코스닥 1,025.71 3.49 (+0.34%)

[IPO출사표]라이프시맨틱스 “글로벌 디지털 헬스 선도 기업으로 도약”

‘라이프레코드’ 기반 디지털 헬스 전문 기업
디지털 치료제, 비대면 진료 등 라인업 구축
미국 FDA 임상 추진 통해 글로벌 기업 도약
희망밴드 9000~1만2500원…3월 말 상장 예정
  • 등록 2021-03-04 오후 3:36:47

    수정 2021-03-04 오후 3:36:47

△사진설명: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시장 상장에 따른 향후 성장 전략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을 계기로 비대면 소통방식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다. 의료계에서도 마찬가지로 비대면 진료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디지털 치료제를 중심으로 비대면 진료, 의료 마이데이터 사업을 포괄하는 디지털 헬스 선도 기업이다. 상장 후 성공적인 국내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을 추진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겠다.”

라이프시맨틱스는 4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시장 상장에 따른 향후 성장 전략과 비전을 밝혔다. 지난 2012년 설립된 라이프시맨틱스는 의료정보기술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디지털 헬스 플랫폼 기업이다. 지난해 7월 기술성 평가에서 ‘A’ 등급을 획득해 기술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으며 사업모델 특례상장으로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

라이프시맨틱스는 핵심 디지털 헬스 기술 플랫폼인 ‘라이프레코드’를 기반으로 의료 마이데이터, 디지털 치료제, 비대면 진료 등의 사업 분야를 영위하고 있다.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는 “라이프레코드는 개인 건강 데이터의 생성과 수집, 저장, 분석, 가치창출, 최적화 등 가치 사슬의 단계별로 필수적인 공통기술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한다”며 “라이프레코드를 바탕으로 디지털 치료제, 비대면 진료, 의료 마이데이터 등 디지털 헬스 분야의 비즈니스 라인업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라이프시맨틱스 핵심 제공 서비스는 다양한 형태와 유형을 가진 채 산개된 건강 데이터의 통합, 이종 시스템 및 기기의 데이터 연동, 질병예측 인공지능, 지식콘텐츠, 익명화 및 암호화, 보안, 개발자 도구 등 11가지다.

특히 디지털 치료제는 의학적 장애, 질병을 예방, 관리, 치료하기 위해 기존 치료제를 대체 및 보완하는 고품질의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다. 송 대표는 “지난해부터 디지털치료제 인허가 관련 제반 법적 근거와 의료자원 효율화를 위한 건강보험 적용 관련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며 “정부가 혁신의료기술평가 대상 포함 등 지속 가능한 건강보험체계 유지를 위해 규제 개선에 나서고 있어 디지털 치료제 사업 길이 넓어졌다”고 말했다.

라이프시맨틱스의 디지털 치료제 제품 라인업은 호흡재활 프로그램 ‘레드필(Redpill) 숨튼’과 암환자 예후 관리 프로그램 ‘레드필 케어’다. 레드필 숨튼은 호흡기 질환자의 모니터링, 증상 개선 및 활동량 증진 유도 솔루션이며, 레드필 케어는 암환자의 올바른 예후 관리를 통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송 대표는 “두 제품 모두 국내 주요 대학병원 임상시험을 통해 치료 효과가 확인됐다”며 “작년 10월 소프트웨어 의료기기에 대한 품목 분류가 신설됨에 따라 올해 안에 식품의약품안전처 인·허가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적응증 확대와 신규 파이프라인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원격 모니터링을 지원하는 비대면 진료 중개 솔루션인 ‘닥터 콜(Dr.Call)’로 지난해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민간 1호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서비스 임시허가를 획득, 글로벌 플랫폼으로 도약할 발판도 마련했다.

송 대표는 “재외국민 대상 닥터콜 서비스는 환자와 의료기관 사이에서 서비스 사용료를 받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국내 주요 병원과 협업해 비대면 진료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며 “지난해 정부 지침과 감염병 예방법 개정을 통해 국내에서도 한시적 비대면 진료가 허용됨에 따라 라이프시맨틱스는 내국인을 대상으로 닥터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라이프시맨틱스의 의료 마이데이터 사업은 고객사가 원하는 디지털 헬스 서비스를 개발한 후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수익이 발생하는 비즈니스 구조로 돼 있으며, 기업 간 거래(B2B)와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의료 마이데이터 사업으로 구분된다.

B2B 의료 마이데이터 사업은 핵심고객을 타기팅해 핵심 기술을 제공하고 디지털 헬스 서비스를 구축해 관리하며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사용료를 받는 사업 구조다. 라이프시맨틱스는 한화생명, 네이버클라우드, 바디프랜드 등 주요 기업과 계약을 체결하며 사업을 성장시키고 있다. 또한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아파트 입주민 대상 지능형 홈 헬스케어 사업도 추진 중으로 향후 건설 분야로도 사업 영역을 넓힐 예정이다.

B2C 의료 마이데이터는 라이프레코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신규 서비스를 개발해 지속적인 서비스 고도화로 서비스 이용료를 받는 구조다. 질환예측 AI 기반 비대면 영업지원 도구 ‘하이(H.AI)’, 암 경험자와 의료인이 만드는 치료 솔루션 ‘오하(OHA)’, 질병위험도 예측 기반 산업보건 통합관리 솔루션 ‘웍스(Works)’ 등 개인 건강데이터를 기반으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송 대표는 “B2B 의료 마이데이터 사업의 본격화, B2C 의료 마이데이터 및 비대면 진료 솔루션 출시, 디지털치료제 상용화를 통해 본격적인 매출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며 “상장 후 성공적인 국내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미국 FDA 임상 추진 등을 통해 글로벌 디지털헬스 선도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라이프시맨틱스의 총 공모주식수는 100만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는 9000~1만2500원이다. 오는 8~9일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11~12일 일반 청약을 한다. 상장은 3월 말 예정이며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