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54.06 6.78 (-0.21%)
코스닥 978.44 2.96 (-0.3%)

화염방사기 나온 사랑제일교회, "LPG 가스통도 압수"

  • 등록 2020-12-01 오후 4:15:36

    수정 2020-12-01 오후 4:15:36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경찰이 사랑제일교회를 3시간에 걸쳐 압수수색한 결과 사제 화염방사기와 가스통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1일 오전 7시30분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모인 종암경찰서 전담수사팀은 교회 측 변호인들이 도착한 뒤인 9시 25분쯤부터 경찰관 45명을 투입해 서류, 물품, 컴퓨터 자료, 당시 폐쇄회로 TV 영상 등을 확보했다. 수색은 낮 12시 45분쯤 끝났다.
경찰이 1일 사랑제일교회 압수수색을 실시한 뒤 물품을 싣고 현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에 따르면 변호인 협조로 수색이 순조롭게 진행됐으며, 사제 화염방사기 등 수사와 연관된 중요한 물품도 나왔다.

수사팀은 창고에서 LPG가스 담긴 가스통까지 찾아내 폭력행위에 사용됐을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모두 압수했다.

이밖에 본관과 별관, 사택을 비롯해 주차장, 지하실, 창고 등이 수색 대상이 됐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달 교회에 대한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의 명도집행 과정에서 교회 측 관계자들이 저항하며 화염병 등 위험한 물품을 사용한 행위를 수사하기 위해 진행됐다.

당시 집행 현장에서 교획 측 관계자들이 화염병을 이용해 집행인력을 위협하는 장면이 목격돼 논란이 됐다.

이후 경찰은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조사를 실시하고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았다.

다만 교회 측은 화염병의 경우 집행인력이 먼저 폭력행위를 시도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교회는 성명을 내 “깡패 용역들이 기왓장을 교회 주차장과 건물에 집어 던져 교회 기물을 파손했고, 포크레인으로 진입로에 주차된 차량을 파괴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화염병을 먼저 던져 교회에 방화를 시도하는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불법이 난무한 폭력집행이었다”며 집행 측에서 폭력행위를 일으켰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이날 압수수색에서 교회에서 보유할 이유가 없는 사제 화염방사기 등 물품이 압수되면서 당시 교회 측이 고의적으로 집행을 방해하기 위해 위험한 물품을 동원했다는 의심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