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구멍 난 양말 신고 거수경례…진중권 "참 많은 걸 얘기하는 사진"

  • 등록 2021-11-25 오후 10:19:27

    수정 2021-11-25 오후 10:19:27

지난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한 조문객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구멍 난 양말을 신은 채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은 한 조문객의 사진 한장을 소셜미디어(SNS)에 공유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전 전 대통령의 빈소 내부에서 촬영된 사진 한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한 조문객이 검은색 롱코트에 옛 군복의 위장무늬로 된 모자를 쓰고 전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 앞에서 거수경례를 하는 뒷모습이 담겼다. 특히 이 조문객은 발뒤꿈치가 보일 정도로 낡아 구멍이 난 양말을 신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진 전 교수는 사진에 별다른 코멘트를 하지 않았으나, 해당 사진이 포함된 원 게시글에는 “이 사진, 참 많은 것을 얘기해준다”는 코멘트가 달려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 씨를 떠받들던 지난 시절의 대한민국을 양말에 구멍 난 이 사내가 대표하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