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94 12.53 (+0.53%)
코스닥 829.19 4.54 (+0.55%)

[단독]최순득, 박근혜 대통령 사촌 행세…대통령도 최씨집 수시로 들러

최씨가 18년째 거주 중인 강남 고급 빌라 주민들 주장
박 대통령이 수시로 최씨 집 들러 상의하고 돌아가
삼성동 박 대통령 사저 근처 350억원 6층 건물 소유
  • 등록 2016-10-31 오후 5:10:35

    수정 2016-10-31 오후 6:10:26

[글·사진=이데일리 양희동 이지현 유현욱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알려진 최순실(60)씨의 언니인 최순득(64)씨가 박 대통령의 사촌 행세를 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순득씨는 박 대통령의 서울 성심여고 동창으로 알려진 인물로 박 대통령의 삼성동
최순득씨가 1998년부터 18년째 살고 있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고급 빌라. 박근혜 대통령이 과거 이 곳을 자주 들르면서 주민들 사이에선 최씨가 박 대통령의 사촌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유현욱 기자
사저와 불과 100m거리에 6층 짜리 건물을 1980년대 중반부터 소유하고 있다. 최씨의 딸로 승마선수 출신인 장시호(37·개명 전 장유진)씨는 동계스포츠 예산 배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31일 최순득씨가 현재 거주하고 있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고급빌라 주민들에 따르면 최씨는 이웃 사이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사촌’으로 알려져 있다. 이 빌라에 준공 당시부터 살고 있다는 A씨는 “박 대통령이 (2002년 대선 당시) 최씨를 수시로 찾아와 이회창씨의 대선 자금 문제를 논의한다는 소문이 돌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 일과 관련해 주민들이 최씨에게 ‘정치인에 관여할거면 나가라’고 요구해 소동이 있었다”며 “당시 최씨는 (선거 자금 관련해) 박 대통령이 자신에게 부탁했다고 그래서 우리는 다 박 대통령 사촌인줄 알았다”고 말했다.

최씨가 살고 있는 이 고급빌라는 1998년 4월 준공됐으며 총 19가구 규모로 121평형(공급면적 400㎡)와 200평형(공급 661㎡) 등 두 가지 주택형으로 구성돼 있다. 분양 당시 가격은 15억~17억원 정도로 최씨는 남편과 함께 지분을 절반씩 가지고 20년 가까이 소유하고 있다. 이 빌라는 입주 직후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4년 연속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1위를 차지했을만큼 최고급 주택이다. 지난 4월 이 빌라 펜트하우스는 49억 8000만원에 팔리기도 했다.

단지 규모가 19가구에 불과한 강남의 최고급 주택이다보니 사생활을 중시하는 주민들은 최씨의 정치적 행보를 마뜩잖아 했던 것이다. 또다른 주민 B씨는 “이회창씨가 대선 출마했을때 근혜양이 여기를 찾아왔고 그래서 반상회 때 최씨에게 ‘정치할거면 나가서 일반집을 얻으라’는 요구가 나왔었다”며 “정치인이 단지에 왔다갔다하면서 시끄러워지는 것을 누구도 원하지 않았다”고 당시를 기억했다.

주민들이 돌아가면서 하기로 한 동대표도 최씨는 맡지 않았다. 입주민 C씨는 “반상회 회장은 주민들이 돌아가면서 하기로 약속했는데 최씨는 ‘돈으로 내고 말겠다’고 했다”며 “그 사모님(최씨)이 유난스럽고 안하무인격이라 사람들이 말을 안 섞고 무서워한다”고 말했다.

최순득씨는 1985년부터 남편 장모(63)씨와 함께 박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와 불과 100m 떨어진 곳에 6층 짜리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 이 건물은 현재 시세가 350억원 가량으로 고(故) 최태민 목사가 사망한 이후 정윤회·최순실 부부에게 넘어간 역삼동 자택과 함께 또다른 강남 부동산으로 추정되는 곳이다. 박 대통령은 1990년 삼성동으로 이사와 고등학교 동창인 최씨와 이웃사촌이 됐다. 최씨가 현재 살고 있는 고급빌라로 이사간 시점은 박 대통령이 1998년 4·2 재보궐 선거에서 제 15대 국회의원(대구 달성군)으로 당선돼 정치에 입문한 직후다.

박 대통령은 1997년 대선 당시 김종필 전 총리와 고 박태준 전 총리 등이 속한 자민련이 아닌 이회창 후보 지지를 선언해 주목받았었다. 박 대통령의 동생인 근령씨와 지만씨는 모두 자민련과 연합한 고 김대중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이후 박 대통령은 정윤회씨를 입법보조원으로 삼고 최순실씨의 도움을 받아 정치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진다. 2002년엔 한나라당 선거대책위원회 의장으로 대선을 이끌었고 최순득씨는 이 시기 박 대통령을 도운 것으로 보인다. 2006년 박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로 지방 선거 유세 중 ‘면도칼 피습’을 당했을때도 일주일간 최순득씨 집에 머물며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