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삼성전자 30% 넘게 두다가`..11년만에 美 CME 코스피200선물 야간 거래 중단

4월 7일부터 적용
美 규정 따라 `소수집중형 지수`로 지정..거래 불가
  • 등록 2020-04-06 오후 4:54:54

    수정 2020-04-06 오후 5:29:57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코스피200 내 삼성전자(005930) 비중이 30%를 초과하는 상황이 지속되자 미국 시카고 상품거래소(CME)에서 11년만에 코스피200선물 야간 거래가 중단된다. 코스피200이 특정 종목 비중이 과도하게 높아 미국 법규에서 제한하는 ‘소수집중형 지수’가 된 영향이다.

한국거래소는 7일부터 미 시카고 상품거래소(CME)를 통한 코스피200선물 글로벌 거래(야간 시장 오후 6시부터 익일 오전 5시까지)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2009년 11월 CME 야간 시장이 개설된 이후 11년 만이다.

미 상품거래법에 따르면 주가 지수의 특정 종목이 30%를 초과하는 일수가 최근 석달간 45일을 초과하면 ‘소수집중형지수’가 된다. 코스피200 지수가 ‘소수집중형 지수’로 전환돼 이 지수를 기초로 한 지수선물의 미 규제 관할권이 상품거래위원회(CFTC)에서 증권거래위원회(SEC), CFTC 공동 관할로 변경됐다. 즉, CME에서 거래할 수 있는 조건에 맞지 않게 되면서 미국 내 시설을 통한 거래 체결이 불가해졌다.

정규 시장(오전 9시~오후 3시반)이 문을 닫고 야간에 이벤트가 발생할 경우 코스피200선물을 CME를 통해 매매하는 것이 가능했으나 앞으론 즉각적인 대처가 어려워질 전망이다. 야간시장은 작년 기준으로 1일 1만9000계약이 이뤄져 정규시장의 약 10% 정도가 거래되고 있다. CME 야간 거래가 중단될 경우 밤에 이벤트가 발생한 것에 대해 투자자들은 다음 날 정규시장에서 대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거래의 즉시성, 편의성 등이 떨어지게 된다.

이에 따라 거래소는 자체 시스템을 통해 야간 시장을 개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언제 개설될 지는 미지수다. 또 유렉스(Eurex)에 상장돼 있는 미니 코스피200 야간 선물 및 코스피200 야간 옵션을 통해 거래할 수 있다지만 이는 기존 CME에 비해 규모 자체가 작다. 반면 미국 국적 투자자의 경우 특정 기관투자자만 거래할 수 있도록 제한된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CME 야간 거래가 중단되면서 모레 아침부터 코스피200 시초가를 예상해 볼 수 있는 인디케이터(indicator)가 없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거래소는 코스피200지수에서 삼성전자 시가총액 비중을 30%로 제한하는 ‘30%캡룰’을 지난해 6월 도입했으나 이를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코스피200에서 시가총액 30%를 초과하도록 그냥 두겠다는 계획이라 CME 야간 시장이 재개설될 가능성은 없다. 심지어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주가가 급락하면서 삼성전자의 코스피200내 비중은 33%(1일 기준)를 초과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