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외교전 나서는 文대통령…2박3일간 7개국 정상과 회담

文대통령, G20 계기 중국·러시아 등 7개국 정상과 회담
주최국 일본과 회담은 불발…靑 "일본이 준비 안됐다"
귀국 29일 트럼프 대통령 방한, 30일 한미 정상회담
  • 등록 2019-06-26 오후 5:16:42

    수정 2019-06-26 오후 5:16:42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개최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로 향한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전 중국, 러시아 등 7개국 정상을 만나 숨가쁜 외교전을 펼친다.

문 대통령은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하루 전인 이날 오후 일본으로 출국해 2박 3일간의 외교전에 나선다. 문 대통령은 주요 20개국 정상이 한 자리에 모이는 이번 G20 정상회의 계기 중국, 러시아, 인도네시아, 캐나다와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아르헨티나, 네덜란드, 인도 등 3개국 정상과도 풀어사이드(pull aside·약식회담) 형태의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우선 오사카 도착 당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통해 지난 20~21일에 열린 북중 정상회담의 결과를 구체적으로 공유받는다. 문 대통령은 이어 28일에는 지난해 6월 러시아 국빈방문 이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도 다시 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협상의 주요관계국인 중, 러 정상과 북미 정상간 친서 교환으로 급변하고 있는 북미 비핵화 협상 동향을 공유하고 한반도 평화 정책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또한 이날 지난 4월 연임에 성공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양국의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맞는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한다. 아울러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회담에서는 양국간 통상 확대를 위한 협력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 계기 아르헨티나, 네덜란드, 인도 등 3개국 정상과 약식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다만 주최국 일본과의 양자 정상회담은 끝내 불발됐다. 한일 양국은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놓고 갈등을 지속하고 있는 상황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우리는 만날 준비가 됐지만 일본은 아직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회의 현장에서라도 일본측으로부터 회담 요청이 온다면 이를 수용해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은 29일 오후 G20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해 곧바로 이날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9~30일 1박 2일의 일정으로 지난 2017년 이후 두번째로 한국을 찾는다.

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취임 이후 8번째 정상회담을 갖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문 대통령의 방미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입장을 파악해 전달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북채널을 통해 북한과의 소통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동향을 공유하고,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