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길이 9m 목판화에 새겨진 자연의 웅장함.."특유의 '칼의맛' 느끼길"

서예박물관 '신비로운 블록버스터 판화의 세계'
현대 목판화 작품 700여 점 선봬
"세계서도 감탄하는 韓 판화 매력 재조명"
  • 등록 2021-05-04 오후 5:57:00

    수정 2021-05-04 오후 5:57:00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가로 9.6m 가량의 긴 한지에 빼곡히 산과 바다 전경이 펼쳐졌다. 한눈에 다 들어오지도 않는 거대한 그림을 따라 걷다 보면 작품을 손수 나무에 새기는 모습이 떠오르다가도 이내 그림의 경치에 압도된다. 전남 해남에서 보길도까지의 여정을 담아낸 김억의 ‘남도풍색’이 그 주인공이다. 크고 웅장한 작품에 담긴 우리의 산과 바다 모습은 목판화만의 매력을 한껏 느끼기에 충분하다.

김억, 남도풍색, 60ㅌ959cm, 한지에 목판화, 2016(사진=서예박물관)
예술의전당과 한국목판문화연구소는 4일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 ‘신비로운 블록버스터 판화의 세계’ 전시를 개막했다. 이번 전시는 한국 전통 회화에서 볼 수 있는 미감을 현대적 양식으로 표현한 현대 목판화 작품 700여 점을 선보인다. 이날 오후 서예박물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진하 전시감독은 “한국의 판화는 세계무대에 내놔도 밀리지 않을 정도로 우수하지만, 1980년대 이후 대중적 관심에서 소외된 측면이 있다”며 “판화만의 매력을 재조명하기 위해 전시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현대 목판화 작품을 선보이는만큼 일반적인 목판화에 대한 고정관념을 깬다. 단색 목판화뿐만 아니라 회화 작품이 아닐까 의심이 드는 형형색색의 목판화가 특히 눈길을 끈다. 김준권 한국목판연구소장은 ‘달 뜨는 월출산’를 선보였다. 붓으로 그린듯 다양한 색 표현을 위해 작가는 색깔 갯수만큼 목판을 제작했다. 무려 60개의 색을 쓰기 위해 판화 60개를 제작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간담회에서 장난스레 “괜한짓을 하는거다”고 웃으며 “작품 제작을 위해서만 몇달이 걸리지만 목판화만이 갖는 특유의 ‘칼의 맛’에 매료돼 계속해서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특징은 블록버스터급 대형 목판화가 100여 점 출품됐다는 것이다. 김억의 ‘남도풍색’ 외에도 2018년 4월 남북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방명록에 서명한 평화의 집에 배치됐던 김준권의 ‘산운(山韻)-0901’ 등이 있다. 실제로 존재하는 장소를 생생하게 형상화한 작품도 주목할 만하다. 한지에 목판 작업으로 완성한 정비파의 ‘낙동강-그리운 고향’과 ‘지리산 이야기’, 김억의 ‘해남 땅끝마을’과 ‘한라산과 영실계곡’ 등 자연경관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판화들이다.

전시에는 강경구, 강행복, 김상구, 류연복, 배남경, 손기환, 안정민, 유근택, 유대수, 윤여걸, 이동환, 이윤엽, 이태호, 정원철, 홍선웅까지 총 18명이 참여했다. 지난 40년간의 한국 목판화의 경향을 바탕으로, 2000년대 이후의 동시대의 두드러진 경향에 이르기까지 한국 현대 목판화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제시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한다. 관람객은 한국적 정서, 현실, 미감의 지층이 켜켜이 쌓인 목판화의 독자적 감수성과 형식의 전형을 찾을 수 있다. 5월 30일까지

김준권, ‘靑竹-1302’, 167×90cm×3ea, 채묵목판, 2013 (사진=서예박물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