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36.50 13.46 (+0.42%)
코스닥 1,035.92 1.88 (-0.18%)

‘광주 철거건물 붕괴’ 경찰 수사 속도…HDC 본사 등 압수수색(종합)

광주청, 16일 오전 HDC 서울 본사 압수수색
전날 광주시청 등 압수수색도
오는 17일 광주지법서 관계자 영장실질심사 예정
  • 등록 2021-06-16 오후 5:21:29

    수정 2021-06-16 오후 5:21:29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한 경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재개발사업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HDC)를 비롯해 관계사 등 총 13곳을 압수수색했다.

철거 중이던 건물 붕괴로 17명 사상 피해가 발생한 광주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사 중인 경찰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HDC) 본사를 압수수색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16일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철거건물 붕괴사고 후 1주일 간 수사 결과를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경찰의 수사는 현재 △붕괴 원인 △업체선정 비위 △행정기관 관리 감독 적정성 등 총 3가지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이날 붕괴원인 관련 수사를 위해 HDC 서울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약 4시간동안 진행된 압수수색에는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전문수사관도 지원했고, 철거 공사 관련 정보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원인 관련 수사를 통해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7명이 입건됐다. 시공사인 HDC 관계자 3명, 철거업체 한솔기업 측 2명, 재하도급 철거업체 백솔건설 측 1명, 감리 1명 등이다. 이들 중 혐의가 확인된 현장소장과 굴착기 기사 등 2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는 오는 17일 오전 11시 광주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또한 철거업체 선정 비위 관련 입건자는 총 9명인데, 2명은 사고원인 관련 입건자와 겹친다. 이와 관련해 문흥식 전 5·18 구속부상자회장은 지난 13일 미국행 비행기를 타고 해외로 도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경찰은 문 회장과 연락을 통해 귀국을 설득하고 있다.

행정기관 관리·감독 부분은 감리 선정, 해체계획서 허가 과정 전반, 주민 반복 민원 대응의 적정성 등을 조사해 필요하면 공무원들도 입건할 방침이다. 관련 수사를 위해 지난 15일에는 광주시청과 동구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사고 원인 규명까지는 현장 정리와 정밀 감식 등에 상당한 시간이 필요해 최소 한두 달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박정보 수사본부장은 “이번 사고의 원인에 대한 수사가 가장 일차적이고 중점적인 수사 상황”이라며 “이후 업체선정 계약이나 조합 비위 등까지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 책임 소재를 명확히 가려 관련자들이 응당한 처벌을 받게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5일 현장을 찾은 남구준 국수본부장은 “신속하게 모든 불법행위를 밝혀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철거업체 선정 과정에서의 비리와 불법 재하도급 등 모든 불법 행위를 밝혀내 책임자에 대한 구속수사 등 엄정하게 조치해야 한다”며 “국민들의 관심이 높은 사안인 만큼 속도감 있게 수사를 진행하고 필요한 부분들은 국민께도 알려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