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3Q 최대 실적 찍은 삼성·LG 전자…마냥 웃을 수 없는 이유

삼성전자, 반도체·폴더블폰 호조에 매출 74조 육박
LG전자, 가전·TV 쌍끌이에 매출 18조 돌파
반도체 호황 둔화 우려…위드 코로나·인플레 파장
  • 등록 2021-10-28 오후 5:08:00

    수정 2021-10-28 오후 8:55:55

[이데일리 김상윤 신중섭 기자] 삼성전자(005930)LG전자(066570)가 올해 3분기에 나란히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시장이 여전히 호황인 가운데 폴더블폰 등 스마트폰 판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판매가 늘었고, LG전자 역시 프리미엄 가전제품 중심으로 매출을 늘렸다. 다만, 4분기부터 반도체 업황이 둔화할 우려가 큰 데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비 증가로 실적이 고꾸라질 수 있다는 우려도 만만찮다.

삼성전자는 지난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5조82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04% 증가했다고 28일 공시했다. 매출은 73조98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48% 늘었다. 삼성전자의 분기 매출이 70조원이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반도체는 삼성전자 영업이익의 63.5%를 차지하며 전체 실적을 끌어올렸다. 여기에 갤럭시Z폴드3와 Z플립3 등 ‘폴더블폰’이 출시 이후 100만대 이상 팔리는 등 흥행에 성공한 점도 한몫 톡톡히 했다.

LG전자도 사상 처음 분기 매출 18조원을 돌파하며 새 역사를 썼다. 매출액은 18조78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늘었다. LG오브제컬렉션과 올레드TV 등 프리미엄 제품군이 선전한 덕분이다. 반면 영업이익은 49.6% 줄어든 5407억원에 그쳤다. 제너럴모터스(GM)의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 리콜로 인해 쌓은 충당금을 반영한 탓이다.

양사는 최대 실적을 거뒀지만, 표정은 그리 밝지 않다. 반도체 호황 기류가 4분기부터 둔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삼성전자의 최대 리스크다. 여기에 가전제품의 경우 ‘위드 코로나’ 전환 확대로 수요 증가세가 꺾이고 있는 데다, 원자재 가격과 물류비 상승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양사의 이익이 줄어들 최대 요인으로 꼽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