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난 집에 있다" 윤지오 '셀프 제보'..."안민석이 모셔와라"

  • 등록 2020-09-17 오후 4:42:06

    수정 2020-09-17 오후 6:58:40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고(故) 장자연 사건’ 증언자로 나섰던 윤지오씨 관련 수사 상황에 눈길이 쏠렸다.

윤지오씨(가운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 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17일 윤씨는 자신이 해외 도피 중인 것처럼 잘못 알려졌다며 직접 근황을 알렸다.

윤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소재지 파악이 안돼요? 집 주소 알고 계시고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자택에서 가족과 함께 캐나다 경찰의 보호 속에서 무탈하게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또 “공조를 먼저 제안한 것은 캐나다이고 거부 의사를 표명한 것은 한국 경찰이다. 그런데 이제 와서 제가 중대한 범죄자라도 되는 듯 적색수배를 요청하고 여권무효화를 하고 그런 일을 언론으로 가장 먼저 알리는 경찰, 검찰의 행동은 경악스럽고 유감”이라고도 주장했다.

이에 윤씨에 대한 법무부의 수배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윤씨는 최근에도 캐나다의 한 호텔에서 생일파티를 하는 영상을 공개해, 활동 지역을 추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16일 국회 법사위 소속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해외로 출국한 윤씨의 소재가 명확지 않다는 것을 이유로 법무부가 사건을 기소중지했다고 전했다. 법무부는 현재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윤씨를 지명수배했으며, 인터폴 수배와 형사사법공조 시스템을 활용해 신병 확보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통상적인 절차다. 검찰은 피의자가 해외에 있을 때 법무부를 통해 국외 수사기관에 형사사법공조를 요청한다. 윤씨에 대한 기소 중지도 윤씨가 캐나다에 거주하기 때문에 내려진 처분으로 보인다. 기소중지는 수사를 일시 중지하는 것으로, 사유가 없어지면 수사를 재개할 수 있다.

이에 윤씨가 하루빨리 입국해 의혹을 밝힐 수 있도록 하라는 목소리가 거세다.

특히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등 떠밀리는 모양새다. 안 의원의 최근 페이스북 게시물에는 윤씨에 대한 내용이 없지만, “윤지오 수사 책임져라” ,“직접 캐나다로 출동해 모셔와라”, “댓글 삭제해도 소용 없다” 등 댓글 수십 개가 쏟아지고 있다.

안 의원은 지난해 4월 장자연 사건의 목격자로 나선 후 신변의 위협을 토로한 윤씨를 돕겠다고 선언했다.

이후 윤씨에 대한 여러 의혹이 제기되면서 “평소 공익제보자는 보호받아야 한다는 믿음이고, 성직자 한 분께서 선의로 도와 달라고 요청하셔서 제가 도와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당시 함께 했던 의원들을 언급하며 “선한 의도로 윤지오 증인을 도우려 했던 여야 국회의원들이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며 “모두 제 탓”이라고 미안해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