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숨고 쇼핑하는데?" 루나 권도형, 코인 묶이자 바뀐 말

서울남부지검, 적색수배 발령 코인 388억도 동결
도주설 제기에 권 대표"산책하고 쇼핑도 간다" 부인
수사 압박에 입장 바꿔 검찰수사 비판
거취는 여전히 오리무중
  • 등록 2022-09-29 오후 9:21:43

    수정 2022-09-29 오후 9:35:04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암호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적색수배가 내려지자 입장을 바꿔 한국 검찰의 과잉수사 문제를 제기했다.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가 지난해 10월 26일(현지시간) 미국 포털 사이트 야후 파이낸스와 화상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야후 파이낸스 영상 캡처)
앞서 권 대표는 적색수배 발령에 ‘도주설’이 불거지자 트위터를 통해 “산책하러 나가고 쇼핑몰도 간다. 지금은 내 집 안방에서 코딩중”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테라폼랩스 측은 “루나 사건이 매우 정치화됐으며, 한국 검사들이 불공정한 수사로 한국법에 보장된 기본권조차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권 대표의 행방에 대해 “권씨와 그의 가족을 향한 신체적 위협 때문에 그의 위치 문제는 사적인 일로 취급돼 왔다”며 “한국과 싱가포르에 있는 그의 자택에 주거 침입을 시도한 적이 있다”며 기밀에 부쳤다.

이 같은 권 대표의 주장에 대해 서울남부지검은 29일 입장문을 통해 “피의자가 조속히 검찰에 출석하여 자신의 입장을 충분히 밝히고 조사에 응하는 것이 합당하다”며 “도망 중인 피의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것이 검찰의 기본 입장”이라고 응수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수단(단장 단성한)은 권 대표 등 관계자 6명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권 대표 소유로 추정되는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388억 원을 동결했다.

외국인인 니콜라스 플라티아스를 제외한 5명에 대해 외교부에 여권 무효화 조치를 요청하고, 해외 체류 중인 권 대표의 신병 확보를 위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적색수배도 발령한 상태다.

검찰은 테라·루나 폭락사태로 손해를 본 투자자들이 권 대표 등을 사기·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소한 뒤 지난 7월 국내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