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단협 재개한 완성車 3사…추석 전 극적타결 여부 '주목'

기아, 17일 임단협 재개…고용안정 방안놓고 노사 대립
한국지엠·르노삼성, 이번 주 내 협상 재개 예정
전략 차종 인기로 해외 판매 반등…극적타결 가능성도
  • 등록 2021-08-17 오후 3:29:56

    수정 2021-08-17 오후 3:29:56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기아(000270)와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등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협상(임단협)을 마치지 못한 국내 완성차 3개사가 연휴를 마치고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한다. 상반기 해외 차량판매가 반등한 상황에서 추석 연휴 전 타결을 통해 하반기 성장 가도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기아 노조, 조합원 찬반투표로 쟁의권 획득

1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3개사는 기아 노사가 이날 오후 10차 본교섭을 여는 것으로 본격적인 임단협 협상에 돌입한다. 기아는 올해 임단협을 마치지 못한 업체들 가운데 상황이 가장 녹록지 않다. 기아 노동조합은 앞서 지난 10일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찬성률 73.9%를 기록해 파업 등 합법적인 쟁의권을 획득했다.

노동조합은 올해 임단협에서 △기본급 월 9만90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성과급 전년도 영업이익의 30% 제공 △정년 연장(최대 만 65세) △노동시간 주 35시간으로 단축 등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자동차산업이 기존 내연기관 차량 중심 생산체제에서 전동화 및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UAM) 등으로 전환되면서 사측에 고용 안정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고용 안정 방안이 포함된 제시안을 사측이 내놓지 않을 경우 파업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한국지엠과 르노삼성도 조만간 임단협 타결을 위한 협상에 나선다. 한국지엠은 지난달 27일 노사가 마련한 잠정합의안이 부결되면서 원점에서 논의를 시작해야 하는 처지다. 당시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월 3만원 인상 △450만원 일시금 지급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국지엠 노조는 임금 인상폭과 함께 부평2공장 미래 활용 방안에 대해 사측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재촉하고 있다. 노조 집행부가 마련한 잠정합의안이 조합원들의 손에 의해 부결된 만큼 사측과 협상 여부가 안갯속이다. 노사는 지난 12일 재개한 교섭에서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자 약 1시간 만에 정회했다.

지난해 임단협도 타결하지 못한 르노삼성 노사도 조만간 협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사측은 지난달 26일 800만원 규모의 일시금 지급안을 깜짝 제시하면서 물꼬를 텄지만 노조가 이를 수용하지 않다. 노조는 이번 주 내 재개되는 협상 결과에 따라 쟁의행위 찬반투표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연쇄파업보다 극적 타결 가능성 무게

다만 업계에서는 연쇄 파업보다 추석 연휴 전 극적 타결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가 지속되고 있는데도 불구하며 해외 차량 판매가 반등했기 때문이다. 이런 실적 개선세가 이어지면 노사는 향후 협상 등에서 기존보다 숨통이 트일 수 있다.

기아는 해외 차량 판매 활황으로 2분기 영업이익 약 1조 5000억원을 기록했다. 한국지엠과 르노삼성도 각각 북미 전략 차종인 트레일블레이저와 유럽 전략 차종 XM3 인기에 힘입어 해외 차량 판매가 회복세로 접어들고 있다.

노사 모두 어렵사리 잡은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는 형성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가 무분규로 임단협을 타결한 가운데 파업으로 인한 쟁취는 명분이 없어 보인다”며 “특히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은 해외 차량판매에서 반등한 만큼 임단협의 극적 타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