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사했고 죄송"…與 조동연 선대위원장, 사퇴 표명(종합)

SNS통해 사퇴 연상 메시지 남겨
"인생이 송두리재 없어지는 기분…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 등록 2021-12-02 오후 9:55:38

    수정 2021-12-03 오전 12:42:01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조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2일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3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에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교수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조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며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합니다. 안녕히 계세요”라고 밝혔다. 최근 사생활과 관련해 논란이 불거지자 사퇴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아무리 노력해도 늘 제자리이거나 뒤로 후퇴하는 일들만 있다.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저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조 선대위원장은 이어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며 “제가 짊어지고 갈테니 죄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 그렇게 하지 않아도 이미 충분히 힘든 시간들이었다”고 덧붙였다.

조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30대 워킹맘이자 군사·우주 산업 전문가로 발탁돼 민주당 선대위에 합류했다. 그러나 전 남편과 결혼 생활을 하는 과정에서 혼외자를 낳았고 이로 인해 이혼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모든 정치인은 국민에게 책임이 있는 것”이라며 “국민들의 판단을 지켜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영진 선대위 총무본부장은 이날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조 선대위원장의 거취와 관련한 이 후보의 발언에 대해 “국민의 눈높이를 맞춰가는 것이 정치”라며 “조 선대위원장과 관련해서 이 후보나 당 대표 모두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마음을 읽어보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선대위 국가인재위원회 총괄단장을 맡은 백혜련 의원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정치는 개인적인 사생활 부분을 공적인 부분과 결부시키는 면이 강하다. 그 문화가 올바른 것은 아니라고 본다. 어쨌든 지금 국민적인 정서가 굉장히 강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을 고려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며 “만약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조치가 따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조 선대위원장은 같은 날 다른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개인적인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들께서 불편함을 분명히 느끼셨을 것이고 뭐 분노도 느끼셨을 텐데 너무나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며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는 20, 30년이 지난 후 아이들에게 조금 더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다시 보여줄 기회, 도전할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