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북 식량지원 문제에 “국민적 여론과 여러 검토 거쳐야”

20일 靑핵심관계자 브리핑
“영양지원·의료지원,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공여 절차 진행”
  • 등록 2019-05-20 오후 5:13:26

    수정 2019-05-20 오후 5:13:30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청와대는 20일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문제와 관련, “국민적 여론과 여러 가지 검토 등을 거쳐야 하는 과정들이 아직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최근 식량지원 문제에 대해 원색적으로 비난한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북한 노동당기관지 노동신문은 전날 “원조라는 것은 발전도상나라(개발도상국)들의 명줄을 틀어쥐려는 제국주의자들의 지배와 예속의 올가미였고 하나를 주고 열, 백을 빼앗으려는 강도적 약탈의 수단이였던 것”이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이 관계자는 이에 “북한에서 어떠한 의견과 입장을 갖고 있는 지까지 저희가 추론하기는 좀 어려워 보인다”면서도 “다만 지금 현재 북한이 가지고 있는 심각한 식량난에 대해서 동포애적 관점에서 그냥 봐 넘길 수 없었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금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를 통해서 이뤄지는 것은 영양지원과 의료지원 이다. 이 부분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공여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다만 식량 지원 부분에 있어선 국민적 여론과 여러 가지 검토 등을 거쳐야 하는 과정들이 아직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7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대북식량지원과 북한 아동과 임산부의 영양지원 사업을 위한 8백만 달러 공여 추진 방안을 결정했다.

상임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의 최근 북한식량조사 결과에 대해 논의하고,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추진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모았다. 이에 따라 우선 WFP 및 UNICEF의 요청을 반영해 북한 아동과 임산부의 영양지원 및 의료지원 사업을 위한 8백만 불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다. 대북 식량지원 문제는 국민 의견을 수렴하면서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또는 대북 직접지원 등 구체적인 지원계획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