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에 술판 벌인 얼빠진 정치인들[기자수첩]

국가 애도기간, 술자리에 밀린 `민생`
짜맞춘듯 "예정된 약속"이라는 해명 뿐
`검은 리본` 의미 퇴색되지 말아야
  • 등록 2022-11-01 오후 5:31:04

    수정 2022-11-01 오후 9:36:40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애도. ‘사람의 죽음을 슬퍼함’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천 정)이 30일 경기 파주시의 한 저수지에서 시도의원들과 운동 후 술자리를 갖고 있다. (사진= 뉴스1)
죽음을 기억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그러나 아무 관련 없는 사적 모임에서 술잔을 기울이며 ‘애도’를 표하진 않는다. 국민의 삶을 돌보겠다는 정치권은 결국 유족과 국민을 눈물을 닦아주지 못했다. 대신 소주와 맥주를 타며 이들의 눈물을 희석시켰다.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30일 경기도 파주 한 저수지에서 ‘부천시(정)당원 교육 워크숍’을 진행했다. 서 의원은 당원들과 운동을 한 뒤 술을 마셨고, 이후 포천의 한 식당으로 이동해 술자리를 한 차례 더 가졌다. 서 의원은 “이미 계획된 일정이었기에 취소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심폐 소생술 교육을 받았다고도 했다.

서 의원이 물의를 빚은 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아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의 ‘소맥(소주와 맥주) 만찬’이 또 도마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전날 경기도 수원 한 식당에서 노동계 인사들과 1시간 반 동안 술을 동반한 저녁 자리를 가졌다. 김 위원장의 답은 서 의원과 짜맞춘 듯 같았다. “오래 전에 약속된 저녁 자리”라고 답했다. 이에 더해 “(술을) 먹은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서 의원이 받은 교육이 ‘심폐 소생술’ 교육이라 둘러댔지만, 먼저 유족과 국민의 심장을 먼저 소생했어야 하지 않을까. 김 위원장도 본인은 술을 마시지 않았다며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그의 “식사하지 말라는 그런 것이 있느냐”는 발언은 국가 애도 기간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다.

정부는 대통령 지시에 따라 지난달 30일 이태원 참사 관련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국가 애도 기간은 오는 5일 자정까지다. ‘예정된 약속’이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 국정을 책임지는 국가 지도자급 인사들이라면 이 애도 기간 만이라도 예정된 약속도 미뤄야 한다.

정치권이 애도를 표하는 ‘검은 리본’을 단 채 더 이상 유족과 국민의 눈에 눈물이 흐르게 하는 일은 없기를 바란다.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지난 10월31일 경기도 수원 모 식당에서 저녁 자리를 가진 것이 확인됐다.(사진=뉴스1)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