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차에 타봐, 그리고 고민을 말해봐(ft. 감성대디)(영상)

차에서 사람들의 고민을 해결해주는
황인종 램프의 요정, 감성대디
  • 등록 2020-06-09 오후 6:00:30

    수정 2020-06-12 오전 8:28:34

[이데일리 김수연 PD] 둘째가 태어나자 맞벌이 부부 중 한 명은 일을 포기해야 했다. 이때 ‘감성대디’는 일을 그만두고 싶지 않은 와이프를 대신해 육아를 시작했다. 육아는 정말 힘들었다. 육아는 현실이었고 친구도 만날 수 없었으며 저녁도 제대로 먹지 못했다. 답답한 마음에 차에서, 혹은 둘째를 안고 무작정 휴대폰으로 유튜브 영상을 찍었다. 그렇게 감성대디 채널은 탄생했다.

‘감성대디’ 채널은 1년도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빠르게 성장해 구독자 10만 명을 훌쩍 넘겼다. 과거 미국에서 겪은 일, 사업이 망한 뒤 깨달은 점 등을 바탕으로 감성대디가 들려주는 인간관계 이야기, 연애 이야기는 사람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램프의 요정, 지니’를 닮은 감성대디의 자세한 이야기는 ‘유튜버 인명사전-감성대디’ 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