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김만배 재직 언론사에 600억 정부광고 지원"

[2021 국감]김의겸, 문체부 종합감사서 문제 제기
"김만배, 머니투데이 부국장 시절 화천대유 지분 소유"
"언론윤리 위반에도 정부 광고 집행, 조중동보다 많다"
  • 등록 2021-10-21 오후 9:19:40

    수정 2021-10-21 오후 9:19:40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이데일리 김보영 기자]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화천대유 대주주였던 머니투데이 전 기자 김만배를 언급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않은 언론사들은 정부가 광고 집행 축소 등을 통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21일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종합감사에서 “법령준수가 참고지표로 돼 있는데 이를 핵심지표로 반영하고 형법 관련 저촉사항은 특히 무겁게 가중치를 둬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감사에서 최근 가짜 수산업자 사건에 연루된 기자들과 함께 머니투데이에 재직하며 화천대유 지분 100%를 소유했던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의 실명을 언급하며 명백한 언론윤리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가짜 수산업자 사건에 많은 중진 기자들이 관련돼 있다. 조선일보 계열이 4명, 중앙일보는 1명이 입건됐다”며 “혐의 내용을 보면 언론인 출신으로서 부끄럽고 참담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사건에 연루된 언론사들이 이에 대한 사과 대신 침묵으로 뭉개고 넘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

김 의원은 이어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김만배 씨도 머니투데이 부국장 시절 화천대유 지분을 소유했다”며 “기자가 주업인지 부동산 개발업이 주업인지 알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문제가 불거지자 머니투데이는 조용히 사표만 처리했고, 자사 기자 출신임을 밝히지도 않고 기사를 쓸 때는 화천대유 김만배로 은근슬쩍 넘어갔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머니투데이가 지난 5년간 정부 광고로만 600억원을 지원 받았으며, 이는 다른 종합지 언론사들보다 많은 수준이었음을 꼬집었다.

김 의원은 “정부 광고 집행 내역을 보면 머니투데이 계열사들은 다 합해 지난해 132억 원을 받아 갔다. 조선·중앙·동아일보보다 더 많으며 5년간 600억 원을 받았다”며 “법을 위반한 언론사에 대해선 합당하게 정부 광고가 집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