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전국, 오후 9시까지 약 4000명 확진…서울 1870명 동시간 역대 최다

수도권, 신규 확진자 77%
노량진 수산시장 관련 집단감염 누적 546명
인천 오미크론 확진자, 대형 교회 예배 참석에 전수검사
  • 등록 2021-12-02 오후 10:17:44

    수정 2021-12-02 오후 10:17:44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최소 4000명 이상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사진=김태형 기자)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최소 4031명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역대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한 전날 같은 시간대 4300명보다 269명 적은 규모다. 지난주 목요일 같은 시간대와 비교하면 700명 많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3110명이 쏟아지면서 전체의 77%를 차지했다. 비수도권 14개 시도는 921명(23%)이다.

서울은 1870명으로 동시간대 최다 확진자 기록을 하루만에 경신했다. 종전 최다였던 전날 1837명보다 33명, 1주일 전 1507명보다는 363명이나 많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1일 2268명, 지난달 25일 1742명이었다.

경기도 933명, 인천시 307명으로 파악됐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131명, 충남 123명, 대구 96명, 강원 87명, 충북 87명, 경북 82명, 경남 78명, 대전 69명, 전북 61명, 광주 45명, 전남 35명, 제주 20명, 울산 18명, 세종 5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서울은 오후 6시 발표 기준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확진자가 7명 늘어 누적 546명이 됐다. 송파구 소재 시장 관련 확진자는 7명 추가돼 총 315명이다.

병원 집단감염도 이어지고 있다. 중랑구 소재 병원 관련 확진자는 5명 늘어난 누적 33명, 송파구 소재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는 4명 추가된 누적 74명이다.

인천에서는 오미크론(Omicron) 변이에 감염된 확진자의 가족이 대형 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당국이 교인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A씨(38)의 가족 2명으로, 이들은 지난달 28일 인천시 미추홀구 소재 교회에서 오후 2시에 열린 주일예배에 참석했다.

충북에선 음성 콘크리트 제조업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업체 직원 25명이 이날 무더기 확진됐다. 충남에서는 동남구의 한 노인요양시설에서 종사자와 입소자 14명이 집단감염됐다.

제주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접촉자 1명이 최근 입도했다”면서 “두차례 진단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3차 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내 확진자 발생 상황이 심각하다고 판단, 모임제한 등 방역 대응강화 방안을 논의 중이다. 구체적인 강화 방안은 오는 3일 발표할 예정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내일(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결정해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논의하고 있다”며 “발표에는 유동성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