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탈석탄’ 선언한 삼성물산…친환경 사업 체제로 전환

이사회 열고 석탄 신규 투자 등 전면 중단 결정
건설 부문, 석탄발전 관련 사업 참여안하기로
상사 부문은 기존 석탄 계약 종료 후 철수 방침
LNG화력·신재생 중심 포트폴리오 확대 계획
  • 등록 2020-10-27 오후 4:34:43

    수정 2020-10-27 오후 4:34:43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삼성물산(028260)이 ‘탈석탄’을 선언했다. 앞으로 석탄 관련 신규 투자 및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기존 사업도 순차적으로 철수한다는 방침이다.

삼성물산은 27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탈석탄 방침을 결정했다. 앞서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삼성물산 거버넌스위원회는 지난달 23일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 발전사업 참여 여부와 관련해 정부간 관계, 고객 및 파트너 신뢰, 건설 기술력 등 여러 요인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바 있다. 이후 지난 23일엔 전사적인 탈석탄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날 이사회에선 거버넌스위원회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노력 동참 차원에서 향후 석탄 관련 신규 사업 전면 중단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삼성물산 건설 부문은 현재 시공 중인 강릉안인화력 발전소와 이번에 참여하는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 발전소를 국제 기준보다 더 엄격한 환경기준을 적용해 시공할 계획이다. 또한 이날 이후부터 석탄화력 발전 관련 사업에는 투자, 시공 등 어떠한 방식으로도 참여하지 않을 계획이다. 상사 부문 역시 기존에 계약된 석탄 트레이딩에 대해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지만, 이후 계약 종료에 따라 순차적으로 철수한다는 방침이다.

탈석탄 방향을 결정한 삼성물산은 이후 주력사업인 액화천연가스(LNG) 복합화력 및 저장시설, 신재생에너지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삼성물산은 이번 탈석탄 선언을 계기로 온실가스 저감을 통해 저탄소사회 전환에 기여하고, 자원 사용의 효율성을 높여 순환경제 체계를 정착시키는 한편, 친환경 제품·서비스 발굴 및 확대를 위해 지속 노력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보다 강화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적극 소통하면서 지속 가능한 가치 창출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