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택시와 지하철·버스 환승할인 검토

‘택시산업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택시업계 요구에 도입 타당성 분석
  • 등록 2022-10-06 오후 6:13:03

    수정 2022-10-06 오후 6:13:03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서울시가 택시 승차난 해소를 위해 택시와 지하철·버스 간 환승할인제 도입 방안을 검토한다.

서울 중구 서울역 택시 승강장에서 시민들이 택시를 타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택시산업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계획을 6일 공개했다.

지하철·버스를 포함한 대중교통과 택시 간 환승할인은 택시업계가 그간 꾸준히 요구해온 사안이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작년부터 올해 8월까지 교통카드 데이터를 활용해 서울과 경기도 지역에서 택시와 지하철·버스 간 환승 현황을 파악하고, 도입 시 비용과 효과를 분석할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환승할인 가운데 최적의 방안을 찾아 도입 타당성을 검토한다.

시가 추진 중인 법인택시 리스제 활성화 정책과 심야 승차난 해소를 위한 택시 공급 확대 방안도 들여다본다.

시에 따르면 서울 법인택시 종사자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2월 3만527명에서 올해 8월 2만397명으로 1만명 넘게 줄었다. 택시영업 수입도 2019년과 비교해 9.5% 감소했다.

서울시는 올해 들어 야간시간 승차난이 좀처럼 풀리지 않자 시는 심야 할증 시간을 앞당기고 기본요금을 3800원에서 4800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기본요금 인상과 심야할증 탄력요금제 도입을 뼈대로 한 서울시 택시요금 조정안은 이달 말 물가대책심의위원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심야 탄력요금제는 연말, 기본요금 인상은 내년 2월께 시행될 전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