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한진, 택배기사 사망에 사과…"근로조건 개선 최선"

"물량 급증에 따른 업무 과중 문제점 해결할 것"
물량제한·터미널 근무환경 개선 등 언급
"택배 기사 사망 원인 조사 적극 협조"
  • 등록 2020-10-20 오후 7:26:01

    수정 2020-10-20 오후 7:26:01

마트산업노동조합 등 13개 단체가 사망 택배기사 추모 및 대기업택배사 규탄과 택배노동자 과로사 예방을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한진은 택배기사 사망에 사과하며 근로조건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진은 20일 사과문을 통해 “신정릉대리점 소속 택배기사님의 갑작스런 사망에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삼가 조의를 표한다”며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가족분들께도 진심으로 애도의 마음을 전하고 국민 여러분께도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회사측은 최근 코로나 사태로 택배물량 급증에 따른 택배기사분들의 업무 과중에 대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물량제한, 터미널 근무환경 개선 등 근로조건 개선에 최우선의 역점을 두고 적극적으로 실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조속한 시일 내에 택배기사분들의 과로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택배기사님 사망 원인에 대한 조사에도 적극 협조하겠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성심껏 취하겠다”고 부연했다.

앞서 한진택배 서울 동대문지사에서 근무하던 김모 씨는 지난 12일 사망한 채 발견됐다.

그가 남긴 문자에는 하루에 많게는 400개가 넘는 물량을 발송했으며, 새벽 2시가 넘어서까지 일해서 힘들다는 내용이 담겨 물량 급증에 따른 근무환경 문제가 논란이 됐다.

한진택배측은 김 씨가 지병 때문에 숨진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가족들은 이를 부인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