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금감원 떠나는 유광열·권인원·원승연이 남긴 말말말

유광열 "좋은 분 만나 소중한 경험과 추억 갖고 가"
권인원 "헤어짐 아프지만 새로운 출발이란 선물 줘"
원승연 "사선 아니라 직진할 수 있던 것은 직원들 덕"
  • 등록 2020-06-04 오후 6:26:38

    수정 2020-06-04 오후 6:26:38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금융감독원의 독립성과 시장질서 확립, 그리고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해 어려운 결정이 필요할 때마다 늘 함께 해주셨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감사 말씀드립니다.”

4일 윤석헌 금감원장은 유광열 수석부원장과 권인원·원승연 부원장을 떠나보내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 본원에서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 사람의 퇴임식이 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이전과 달리 조촐히 진행됐다.

윤 원장은 이 자리에서 “비록 몸은 금감원을 떠나지만 앞으로도 늘 한국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금감원과 함께 해달라”고 당부하며 일일이 꽃다발을 건넸다. 박수갈채 속에서 물러나는 세 사람은 남은 임직원들에게 애정 어린 조언도 잊지 않았다.

제일 먼저 연단에 오른 권인원 부원장은 “헤어짐은 가슴 아프지만 새로운 출발이란 선물을 안겨 주니 마냥 나쁜 일은 아닌 것 같다”며 “퇴임 후에는 36년 넘게 앞만 보고 달려오느라 미처 돌아보지 못한 소중한 것들을 살펴보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연인으로 돌아가 농사를 지어보고 아름다운 산촌도 걸어보고 인생과 행복의 비밀에 대해 탐구해보려 한다”고 소박한 앞날을 그려 보였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국가 위험관리자로서 금감원 역할을 놓질 않는 모습이었다. 권 부원장은 “요즘 저성장과 양극화가 심화한 데다 코로나까지 겹치면서 국민도, 기업도, 금융회사도 다들 어려운 상황”이라며 “금감원이 해야 할 일이 그야말로 첩첩산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감독해야 할 금융회사가 5000개가 넘고, 새로운 금융 상품과 거래가 하루가 멀다 하고 나타나며 금융업무는 점점 복잡 다변화하는 등 그야말로 빛의 속도로 변하고 있다”며 “잘 알다시피 금감원은 사람, 시간, 현장 정보가 부족해 혼자 하려다 보면 제재 중심, 사후약방문식 뒷북치기가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내부통제에 일차적인 책임지고 있는 금융회사가 역량을 키우고 스스로 개선토록 유도하는 체계, 역발상의 지혜가 꼭 필요하다”며 “물론 이런 문화가 정착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처음에는 답답할 수 있겠지만 자식을 키우듯이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노력하다 보면 감독 효율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금감원의 신뢰도도 높아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다음으로 퇴임사를 전한 유광열 수석 부원장은 “금감원에서 좋은 분들을 만나 소중한 경험을, 추억을 가지고 떠난다”고 짤막한 소회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원승연 부원장은 “개인적으로 보면 경제학과 금융을 공부한 지 30년이 넘었는데, 학문으로 그칠 게 아니라 어떻게 실천할지에 대해 항상 고민했다”며 “그런 점에서 2년7개월 동안 금감원 부원장으로 재직하면서 갈증을 많이 해소했고, 적어도 제가 공부한 원칙에 맞게 행동하려 했다”고 말했다.

원 부원장은 재직 기간 자본시장과 회계 부문에서 금감원이 나름대로 사회에, 국민의 복지와 경제에도 기여했다는 자부심을 드러내며 “제가 사선으로 가지 않고 직진할 수 있었던 것은 금감원 직원의 열정과 노력 덕분”이라고 공을 돌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