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2.32 40.33 (-1.24%)
코스닥 1,031.14 12.99 (-1.24%)

동아프리카 탄자니아, 비트코인 법정화폐로 채택 검토

하산 대통령, 자국 중앙은행에 비트코인 연구 지시
"비트코인 법정화폐화, 선제적으로 연구해야"
  • 등록 2021-06-14 오후 9:15:29

    수정 2021-06-14 오후 9:17:30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중앙아메리카에 있는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공식 인정한데 이어 이번에는 동아프리카의 탄자니아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인 포브스지에 따르면 사미아 솔루후 하산 하산 탄자니아 대통령은 이날 탄자니아 중앙은행(BOT) 측에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프리카 동쪽 해안에 케냐와 모잠비크 사이에 위치한 인구 5800만명인 탄자니아는 자국 통화인 실링을 법정화폐로 쓰고 있다.

하산 대통령은 이날 “디지털 자산이 글로벌 금융에 미치는 영향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탄자니아에서는 아직도 많은 영역에서 탈중앙화된 금융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지만, 탄자니아 중앙은행만큼은 준비되지 않은 채로 머물러 있지 않고 이에 대해 선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엘살바도르가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승인하자 엘살바도르처럼 자국 내 인플레이션이 극심하면서도 은행 계좌나 신용카드 보급률이 낮은 중남미와 아프리카 국가 등을 중심으로 이를 뒤 따르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엘살바도르의 이 같은 행보에 국제통화기금(IMF)을 비롯해 여러 곳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와중에서도 엘살바도르를 지지하는 국가들이 있었고, 하산 대통령은 그 중에서도 가장 원로 정치인이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