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농림부 “드론으로 농산물 관리도 스마트하게”

‘GIS 기반 농업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
디지털 팜맵 구축, 생산량 예측모델 개발 등
  • 등록 2019-05-20 오후 5:34:16

    수정 2019-05-20 오후 5:34:16

[이데일리 박민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농림축산식품부와 스마트한 농산물 관리를 위해 위치 정확한 기반 서비스를 토대로 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양 기관은 20일 세종 정부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GIS 기반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농업 분야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농산물 수급 불안정 해결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LX는 시범지역인 제주도와 강원도 평창군 농지를 대상으로 드론(UAV)을 띄워 지적기반의 정확한 디지털 팜맵을 구축하고, 농림축산식품부가 제공한 다양한 농업 데이터를 접목시켜 농산물 수급 안정을 위한 예측모델 개발을 지원하겠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LX는 국토정보기본도 위에 드론 플랫폼을 접목시켜 농지의 위치정확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한편 드론 영상의 갱신체계를 만들어 품질검증·표준화 모델로 확대 구축할 방침이다.

LX관계자는 “드론을 활용해 농지를 조사할 경우 기존 항공 촬영보다 10배 이상 뛰어난 해상도 영상을 확보할 수 있어 30~50% 비용 절감은 물론 촬영기간이 4배 이상 단축된다”고 말했다.

가격 변동 폭이 큰 농산물이 재배되는 제주도와 강원도 평창군에 관련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면 적정한 재배면적 유지는 물론 농가 소득 안정화로 이어져 농산물 수출 확대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최창학 사장은 “지난해 공공 분야 드론 전담 교육기관으로 지정된 LX는 정확한 위치 기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유일한 국토정보 전문기관”이라며 “농업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의 성공적 구축을 통해 농가 소득 안정과 생활 물가 안정이 될 수 있도록 공공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