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1.66 49.04 (-1.52%)
코스닥 1,022.22 9.66 (-0.94%)

진중권 "오세훈 대신 막대기 나왔다면 표차 더 컸을 것”

  • 등록 2021-04-08 오후 9:07:53

    수정 2021-04-08 오후 9:07:53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4·7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승리를 거둔 것과 관련해 “오세훈 대신에 막대기를 출마시켰다면 표차는 더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 전 교수는 8일 신동아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불편한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선거는 야당이 잘해서 압승을 거둔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와 여당에 대한 심판의 성격이 크다는 주장이다.

진 전 교수는 국민의힘을 향해 “대선은 이와는 완전히 다른 게임이라는 사실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며 “대선의 경우 유권자들은 그저 과거를 심판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의 미래를 선택하기 위해 투표장을 찾는다. 이를 잊어선 안된다”고 전했다.

이어 “과거의 오류를 철저히 반성하고, 당의 체질을 과감히 바꾸고, 무엇보다 낙후한 콘텐츠를 업데이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패해도 참 더럽게 패했다”고 일침을 날렸다.

진 전 교수는 “그동안 민주당에서는 ‘중도층’을 아예 없는 존재로 치고 오직 강성 지지층에 의존해 정치를 해왔다”며 “진보진영의 여러 사람이 그 문제를 지적해 왔으나 그들은 한심한 진영논리에서 애정 어린 ‘비판’을 정치적 ‘공격’으로만 받아들였다. 그러니 오류는 교정되지 않은 채 누적되고, 그러다가 구제불능의 상태에 빠져버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어차피 이길 수 없는 선거라면 표차라도 줄여야 하고, 그러려면 과오를 겸허히 인정하고 죄값을 치르는 마음으로 되도록 깨끗한 선거전을 벌였어야 한다. 그런데 끝까지 이겨보겠다고 사상 최악의 네거티브 선거를 시전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민주당의 유일한 희망이 있다면 국민의힘이다. 중도층의 국민의힘 지지는 메모지가 바람에 떠밀려 벽에 간신히 붙어 있는 것에 가깝다. 한번 이겼다고 기고만장하게 굴면, 민주당은 보란 듯이 다시 회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