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1.88 11.38 (-0.36%)
코스닥 989.39 7.37 (+0.75%)

주한미군 장병·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 판정...누적 821명

  • 등록 2021-04-08 오후 9:09:10

    수정 2021-04-08 오후 9:09:10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19 전체 누적 확진자가 821명으로 늘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이석무 기자] 최근 한국에 온 주한미군 장병 3명과 가족 1명 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8일 “이들이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5일 사이에 오산 미 공군기지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며 “3명은 입국 직후 검사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1명은 의무 격리 기간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평택과 오산 미군기지 내 코로나19 전용 시설로 옮겨졌다.

주한미군에 따르면 임시로 주한미군에 파견된 장병 1명과 경기도 동두천의 미군기지 캠프 케이시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군무원 1명 등 2명도 전날 진단검사에서 확진된 것으로 드러났다. 주한미군 관련 전체 누적 확진자는 지금까지 821명으로 늘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