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1.88 11.38 (-0.36%)
코스닥 989.39 7.37 (+0.75%)

조응천 "당이 무능·위선, 오만·독선 평가받게 한 사람, 경선나오지 말라"

친문 당대표·원내대표 후보 겨냥 관측
  • 등록 2021-04-08 오후 9:09:26

    수정 2021-04-08 오후 9:09:26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4·7 재보선 참패와 관련해 “우리 당이 부정적인 평가를 받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분은 가급적 당내 선거에 나서지 말라”고 말했다.

국감 질의하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누가 선출되느냐에 따라 우리 당이 새로운 각오로 변화와 쇄신의 시동을 힘차게 걸었는지 인정받을 수 있을지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이날 4·7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면서 16일 원내대표, 다음 달 2일 당대표 경선을 앞두고 한 말이다.

그는 “우리 당의 잘못된 점으로 지적받은 ‘무능과 위선 그리고 오만과 독선의 태도’에 대해 상당한 책임이 있는 분이 아무런 고백과 반성 없이 출마해 당선되었을 경우 국민들께서는 우리 당이 정말 바뀌고 있다고 인정을 해주실지 두렵다”고 말했다.

당내 비주류인 조 의원의 이런 발언은 당 지도부 선거에서 이른바 친문(친문재인) 후보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당 대표 주자 중에는 원내대표를 지낸 홍영표 의원이, 원내대표 주자 중에는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김경협 의원이 친문으로 분류된다.

한편 당 재선 의원들은 오는 12일 회동해 쇄신 방안을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