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건희 여사 '레이저 눈빛' 진실은?…"강한 술 없었다"

이준석 "김건희 여사, 음주 걱정은 아닐 것" 설명
  • 등록 2022-05-18 오후 6:07:48

    수정 2022-05-18 오후 6:07:48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쳐다보자 황급히 잔을 내려놓는 모습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김 여사가 음주 걱정을 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판도라’에 출연한 이 대표에게 진행자는 “윤 대통령이 와인을 마시자 옆에 있던 김 여사가 눈빛으로 레이저를 쏘고, 그러자 얼른 내려놓는 장면이 굉장히 화제가 됐다”고 화두를 던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이 대표는 “리셉션장에서 있었던 일 같은데, 그렇게 강한 술이 없었다”며 “김 여사가 그걸(음주) 걱정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원래 우리 대통령께선 그것보다 훨씬 도수 높은 술을 즐기신다. 리셉션장에 있던 건 거의 알코올 도수가 없던 술이었다”며 “우연히 그냥 (김 여사의) 시선이 그쪽으로 잡힌 게 음주를 걱정하는 모습으로 비쳐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윤 대통령의 취임 기념 만찬장에서 김 여사가 윤 대통령을 향해 ‘레이저 눈빛’을 보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마침 윤 대통령이 바로 마시고 있던 술잔을 내려놓았고, 이를 본 누리꾼들은 “술 그만 마시도록 말린 거다”, “이게 내조다”, “현실 부부 같은 모습”, “평소에 술을 좋아하긴 하나 보다”, “아내에게 꽉 잡혀 사는 대통령”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나꼼수’ 출신 방송인 김용민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취임은 윤석열이 하지만 집권은 김건희가 할 듯”이라며 “윤석열이 어떤 삶을 사는지, 앞으로 국정을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 한 장면에 담겨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