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63 20.21 (-0.64%)
코스닥 979.98 1.42 (-0.14%)

檢 '옵티머스 사기 연루' 해덕파워웨이 전 대표 등 4명 기소

자회사 및 거래업체 관계자 2명도 재판행
김재현 대표도 횡령 등 혐의 추가 기소해
  • 등록 2020-11-30 오후 7:15:40

    수정 2020-11-30 오후 7:15:40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이하 옵티머스) 펀드 사기와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와 연루된 옵티머스 관계사 전 대표 등 4명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사진=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주민철)는 옵티머스 펀스 사기 사건과 관련 선박용품 제조업체인 해덕파워웨이 전 대표 박모씨와 해덕파워웨이 자회사 세보테크의 거래업체 M사의 오모 회장을 구속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또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를 추가 기소하고, 세보테크의 강모 총괄이사도 함께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김 대표와 공모해 지난 5월 해덕파워웨이의 최대주주인 화성산업에 입금된 유상증자 대금 50억원을 인출해 옵티머스 펀드 환매에 임의 사용하고, 이와 별도로 추가 유상증자 대금 50억원을 가장납입한 혐의를 받는다. 두 사람은 지난 5월 해덕파워웨이 대출금 133억원을 옵티머스 펀드 환매에 임의사용해 횡령한 혐의도 받는다.

또 박 전 대표는 강 이사와도 공모해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세보테크 자금 30억원 결손을 은폐하기 위해 대표이사 자격을 모용하는 등 허위 서류를 작성한 다음 이를 감사인에게 제출하는가 하면, 지난해 8월 해덕파워웨이 자금 3억3000만원을 자신의 주총의결권 매집 비용으로 임의사용해 횡령한 혐의도 있다.

박 전 대표는 이외 지난해 11~12월 해덕파워웨이 지분을 페이퍼컴퍼니 명의로 차명보유하고 이에 대한 공시를 누락한 자본시장법위반 혐의도 받았다.

강 이사의 경우 앞선 박 전 대표와 공모 외에도 오 회장과 공모해 세보테크 자금 22억5000만원을 코스닥 상장사인 M사 인수 자금 등으로 임의 사용한 횡령 혐의를 받는다. 이와 별개로 강 이사는 올해 2월 세보테크 자금 15억원을 환전중개업 투자금으로 임의 사용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오 회장은 지난해 5월 세보테크 자금 30억원을 코스닥 상장사인 S사 인수계약금으로 임의 사용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옵티머스 펀드 자금의 사용처 등에 대해 계속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