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봉준호, 美 영화인들에 "아시안 증오범죄에 맞서라"

  • 등록 2021-04-14 오후 9:35:47

    수정 2021-04-14 오후 9:35:47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봉준호 감독이 미국 영화인들에게 아시안 증오범죄 문제에 맞서달라고 촉구했다.

봉준호 감독.(사진=이데일리DB)
봉 감독은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주 채프먼 대학의 영화·미디어 예술 칼리지가 마련한 온라인 마스터클래스 수업에 객원 강사로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고 13일(현지시간) ABC 방송과 dpa 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증오 범죄,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M) 운동을 지켜보는 것은 매우 두려운 일”이라며 “지금 영화 산업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생각하게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화를 만드는 것은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며, 영화는 현재 사회에서 일어나는 문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봉 감독은 “아이러니하게도 영화의 그런 점 때문에 창작자들과 제작자들은 (증오범죄) 문제를 다루는 것을 더 용기 있게 할 수 있다”며 “영화인들은 이 문제에 맞서는 것을 두려워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영화인들이 사회적 이슈에 맞서 역할을 한 사례로 미국의 흑인 감독 스파이크 리가 인종 차별을 주제로 만든 영화 ‘똑바로 살아라’(원제 ‘Do The Right Thing’·1989년)를 꼽았다.

봉 감독은 “사회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예측하는 것이 아니라 현재 사회 표면 아래에서 끓어오르는 문제를 묘사하기 위해 여러분의 통찰력을 사용하는 것”이라며 “나에게 ‘기생충’은 그런 접근 방식을 취하려고 했던 영화였다”며 “현시대에 부자와 가난한 자가 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느냐는 질문에서 이 영화가 시작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창작자와 아티스트로서 여러분은 우리 사회의 본질과 중심된 질문을 꿰뚫어 봐야 하고, 작품을 통해 그 질문에 답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