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P2P금융시장, 이달 중 누적대출액 1조원 돌파 전망

크라우드연구소, 1분기 보고서 발표
지난달 누적대출액 총 9629억원 기록
  • 등록 2017-04-06 오후 4:27:54

    수정 2017-04-06 오후 4:27:54

[이데일리 이유미 기자] 국내 P2P금융시장이 이달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P2P금융을 전문으로 연구하는 크라우드연구소가 올 1분기 기준 P2P금융성장보고서를 6일 발표했다.

크라우드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P2P금융시장은 지난달 1456억원(전년동월대비 960억원 증가)을 취급하며 총 9629억원의 누적대출액을 기록했다. 이달 중으로 1조원을 무난히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1분기 총 496억원을 취급했던 것 대비 올 1분기의 경우 총 3340억원을 취급해 전년 대비 573% 증가했다. 또 지난해 1분기 P2P금융시장에 진입한 신규 업체는 15개사로 총 27개의 업체가 운영된 것에 비해 올 1분기에는 23개의 신규업체가 진입하며 총 144개사가 영업하고 있다.

지난해 1분기에는 시장이 형성되는 시기로 휴·폐업 수가 0개인 것 대비 올해 1분기는 현재 휴업 1개사, 폐업 9개사로 조사됐다.

P2P금융 평균 수익률은 13.56%로 됐다. 분야 별 누적대출액 비중으로는 신용 21.4%, 담보 78.6%로 조사돼 담보P2P대출이 전체 P2P금융시장을 선도했다.

분야 별 성장추이로는 신용의 경우 지난달 218억원을 취급하며 총 2060억원의 누적대출액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에는 지난해(134억원)보다 288% 증가한 521억원을 기록했다.

누적대출액 세부 분야 별 비중은 개인신용이 총 1025억원으로 49.8%, 개인사업자신용은 총 810억원으로 39.3%, 법인사업자신용이 총 225억원으로 10.9%를 차지했다. 신용P2P의 평균 수익률은 12.68%로 조사됐다.

담보P2P의 경우 지난 3월 1238억원을 취급하며 총 7568억원의 누적대출액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254억원에 비해 올해 1분기 2842억원을 취급해 전년 대비 1018% 늘어났다.

누적대출액 세부 분야 별 비중으로는 부동산 담보가 총 5658억원으로 74.8%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동산담보는 총 1910억원으로 25.2%로 조사됐다. 담보P2P의 평균수익률은 14%로 조사됐다.

다음달 29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P2P대출가이드라인의 ‘개인투자자 1개 P2P업체 당 투자한도 1000만원 제한’ 규제로 인해 최근 고액투자자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자료=크라우드연구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