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대장동만 고분양가 특혜” 지적에…HUG “예외 없었다”

[2021 국감]박성민 국민의힘 의원
국토위 국감서 “HUG 분양보증심사 수상” 주장
HUG “일체 특혜 없이 기준 내 심사”
  • 등록 2021-10-14 오후 5:38:03

    수정 2021-10-14 오후 5:38:03

[이데일리 김나리 기자] 성남 대장지구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대장지구에서만 분양가 심사를 느슨하게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다만 HUG는 일체 특혜는 없었다며 관련 내용을 부인했다.

박성민 의원(사진=박성민 의원실)
14일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한국부동산원·HUG 등을 상대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해 “성남 대장지구는 분양 당시부터 고분양가 논란이 있었다”며 “하필 성남 대장지구에서만 규제 끈이 느슨해지면서 예외적으로 분양가 통제에 실패했는데 그 책임이 HUG에도 있는 것 아니냐”고 권형택 HUG 사장에게 질의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HUG는 2018년부터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 등 대장지구 내 7개 사업장에 주택 분양 보증서를 발급했다. 3.3㎡당(평당) 분양가가 1998만원인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와 평당 분양가가 3440만원인 판교 SK 뷰 테라스 등 일부를 제외하면 나머지 아파트들의 평당 분양가는 2000~2400만원대로 집계됐다.

박 의원은 “그러나 비슷한 시기 분양한 위례 포레자이는 평당 1820만원 수준으로 더 저렴했다”며 “행정구역은 다르지만 대규모 택지개발 지구에서 같은 시기에 분양했다는 점에서 비슷한데, 둘을 비교했을 때 오히려 서울과 바로 붙어 있고 기반 시절이 많이 갖춰진 위례 아파트 분양가가 평당 200~600만원정도 저렴했다. 33평을 기준으로는 6000만원에서 2억원 가까이 차이가 났다”고 언급했다.

또 “서울에서 같은 날 분양한 DMC SK뷰도 평당 1965만원으로 훨씬 저렴했다”며 “현 정부 들어 HUG의 인위적 분양가 통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았는데 왜 유독 성남 대장지구에서만 예외가 생겼는지 의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HUG가 주민들에게 수용을 통해 땅값을 싸게 사서 분양가 통제를 안 하고 비싸게 팔아 (화천대유 등에) 돈 벼락을 안긴 게 아니냐. 성남시가 토지보상이나 인허가 문제를 해결하고 HUG가 성남 대장지구에서만 고분양가를 묵인 내지 용인한 바람에 이런 문제가 생긴 것”이라며 “허그도 대장동 게이트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왜 유독 대장지구에서만 고분양가를 용인했는지 납득이 되지 않는데, 이 과정에서 부적절한 로비는 없었는지, 혹시 관계자는 없었는지, 외압 행사자는 없었는지 등을 철저히 수사해서 명명백백하게 국민들에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검도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다만 HUG는 일체의 특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권 사장은 “예외는 없었고, 임의로 심사한 게 아니라 정해진 산식과 입지 세대수 브랜드 고려해 유사한 1년 이내 분양 사업장과 비교해 심사가 이뤄졌다며 “일체의 특혜 없이 다른 사업장과 일관된 기준에 따라 분양 리스크를 감안해 심사 기준 내에서 심사했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