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이희호 여사, 북남관계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

"슬픈 소식을 접해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
  • 등록 2019-06-12 오후 7:33:49

    수정 2019-06-12 오후 7:33:49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에 마련되어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서거와 관련,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고 애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여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한 조의문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희호 여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추모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자신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여동생 김여정 부부장을 통해 우리측에 전달했다. 조의문과 조화는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 병원의 유가족들에게 전달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