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심상정 수해복구 사진 논란…류호정 “열심히 일했는데 속상”

  • 등록 2020-08-12 오후 6:31:38

    수정 2020-08-12 오후 6:31:38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수해복구 현장 사진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정말 열심히 일하고 왔는데 속상하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7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의 한 주택에서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2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한 류 의원은 “수해 복구 현장에 봉사를 갔는데 그게 화제가 된 게 아니라 가서 사진 찍고 온 것 아니냐는 논란이 더 컸다”는 지적에 “저는 현장을 직접 보고 또 이야기도 들으면서 그날 하루만큼은 확실하게 도움이 되고 싶었는데 사진으로 논란이 돼서 속상한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류 의원은 “열심히 일하셨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정말로 열심히 일하고 돌아왔다”고 답했다.

또 류 의원은 “직접 가보니 재난지원금 등이 현실적이지 않은 게 가장 큰 점인 것 같다”면서 “집이 무너진 분들, 이런 분들도 있으니 조속히 일상이 복구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심 대표는 지난 7일 수해 복구 봉사활동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심 대표는 “정의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안성시 죽산면 산사태 피해 농가에서 수해복구 지원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늘 재해 현장 방문은 조심스럽다. 다급한 긴급복구 현장에 실질적 도움도 못 되면서 민폐만 끼치게 되지 않을까 해서”라며 “망연자실한 피해 주민들께 작은 위로라도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열심히 일했다”라며 5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사진 속 심 대표의 티셔츠와 장화 등이 너무 깨끗하다고 지적하며 “인증샷을 찍으러 갔냐”, “피해 현장에서 사진을 찍은 것 자체가 잘못이다” 라는 등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논란이 커지자 정의당은 “복구 활동 초기에 잠깐 찍은 것”이라며 “실제 복구지원 활동에 참여한 당직자들은 경황이 없어 심 대표의 이후 복구 지원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