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최순실 옥중 에세이 '나는 누구인가' 8일 발간

"왜곡된 것들에 대해 사실관계 말할 것"
박 전 대통령 만남부터 옥중생활까지
출판사, "색안경 벗고 봐 달라"
  • 등록 2020-06-04 오후 7:42:58

    수정 2020-06-04 오후 7:45:06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국정농단’의 주범으로 꼽히는 최서원씨(개명 전 최순실)가 복역 중 쓴 에세이 ‘나는 누구인가’(하이비전)가 8일 출간된다. 책에서 최씨는 국정농단 사건과 감옥생활에 대한 억울함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4일 인터넷 교보문고에 올라온 책 소개를 보면 최씨는 “나는 알려지지 않은 사실과 진실, 나의 입장을 말하기 위해 이 책을 쓰기 시작했다”고 출판 계기를 설명한다. 책 표지에서는 “권력자의 곁에 있었다는 이유로 항변 한번 제대로 못한 채 감옥 생활을 하고 있다”고 호소한다.

책 소개에도 “최순실이라는 이름 앞에 국정농단의 주범, 역사의 죄인, 심지어 무식한 강남아줌마 등의 수식어를 붙여가며 나를 평가한다”며 “하지만 그들은 잘못 알고 있는 것들이 많다”고 주장한다.

책에서 최씨는 국정농단 사건 전반에 대한 주장을 펼칠 예정이다. 책 목차를 보면 ‘박근혜 대통령과의 인연’, ‘국정농단 사건의 진실’, ‘검찰에 의한 국정농단의 재구성’, ‘태블릿 PC 등 여론조작과 변희재 대표 구속’, ‘박 대통령에게 뇌물죄 씌우기’ 등이 눈에 띈다. 이 밖에도 최씨는 책을 통해 본인의 어린시절, 딸 정유라 등에 대한 이야기도 풀어낼 것으로 보인다.

책을 펴낸 출판사는 “단 한번이라도 저자 최서원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있는가”라며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그동안 알지 못한 사실을 알게 될 것”이라고 소개한다. 이어 “ ‘최순실’이라는 색안경을 벗고 진실 그대로의 인간 ‘최서원’을 바라보라”며 “지나온 격동의 시기를 평정심을 유지하며 회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서원씨(개명 전 최순실)가 쓴 옥중 에세이 ‘나는 누구인가’의 표지(사진=교보문고)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