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韓국민 귀국 지원 감사" 스페일 국왕 "국빈방문 재추진해달라"

펠리페 6세 요청으로 45분간 전화통화
펠리페 국왕 "깊은 존경의 말씀 드린다"
文대통령, 국빈 방문 요청에 제안 수락
  • 등록 2020-06-04 오후 8:00:54

    수정 2020-06-04 오후 8:00:54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의 전화통화에서 우리 국민의 귀국에 스페인 정부가 전세기를 지원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펠리페 국왕은 문 대통령의 스페인 국빈 방문 재추진을 요청해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5분간 펠리페 국왕과의 전화 통화에서 “지난해 10월 국왕 내외의 국빈 방한에 이어 오늘 전화로 인사를 다시 나누게 되어 반갑다”며 “지난 4월 적도기니에 고립돼 있던 우리 국민들이 스페인 정부의 전세기를 통해 무사히 귀국했는데 적극적 협력에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날 통화는 펠리페 국왕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펠리페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의 희생자를 줄이는데 얼마나 큰 효율성을 보였는지 잘 안다”면서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초 올해 양국 수교 70주년을 계기로 추진됐다가 순연된 문 대통령 내외의 스페인 국빈 방문을 재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사의를 표하면서 초청제안을 수락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세계보건총회 초청연설을 통해 ‘모두를 위한 자유’의 정신을 강조했다”고 설명하고 “국제사회가 ‘연대와 협력’에 기초해 ‘상호신뢰와 포용’으로 단합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방역 경험과 데이터 공유는 물론 방역·의료 물품 공급을 위한 국제적 연대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펠리페 국왕은 “문 대통령이 질병퇴치를 위해 보여준 국제연대의 리더십을 높이 사며 스페인이 하고 있는 북아프리카와 중남미 지역의 취약 계층 지원사업에도 꼭 필요한 구상”이라고 지지의 뜻을 표했다. 이어 “한국의 대응능력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 회자되고 있고 문 대통령은 리더십을 최고의 성과로 증명했다”고 거듭 평가했다.

펠리페 국왕은 “스페인도 7월부터는 모든 것을 일상으로 돌리려는 노력을 진행 중”이라며 “관광회복을 통해 심각한 타격을 입은 경제가 회복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 정부의 효과적인 대응으로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크게 줄었다고 들었다”면서 “하루 속히 스페인이 코로나 이전의 일상으로 복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펠리페 국왕은 “문 대통령의 말씀이 큰 힘이 된다”며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지난 4월 총선에서 압승한 것을 축하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의 자발적이면서도 철저한 방역과 적극적인 투표 참여 덕분에 총선을 성공적이고 안전하게 치를 수 있었다”고 답했다.

양국 정상은 올해 수교 70주년이자 ‘상호 방문의 해’(2020~2021) 첫 해임에도 코로나로 인해 양국간 교류 협력이 지장을 받고있는 점에 아쉬움을 공유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대응 뿐만 아니라 경제위기 극복 과정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도 양국이 함께 협력해 나가자면서 통화를 마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