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일일 쇼호스트 깜짝 변신 홍남기, 대한민국 동행세일 홍보

민트색 캐주얼 티셔츠 입고 라이브커머스 쇼호스트로 등장
  • 등록 2020-07-02 오후 10:36:24

    수정 2020-07-02 오후 10:36:24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온라인 상품 소개 플랫폼 ‘라이브커머스’에서 깜짝 쇼호스트로 등장했다.

홍남기(가운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동행세일’ 특별행사인 라이브커머스에 출연해 모델 송해나(오른쪽), 박윤희 디자이너와 함께 우리나라 패션 디자이너들이 제작한 의류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2일 디자이너 박윤희와 모델 박해나가 함께 진행한 네이버 라이브커머스 ‘디자이너 패션 연합전’에 민트색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이달 12일까지 진행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방송 시작 30여분쯤 등장한 홍 부총리는 “이번 코로나 사태로 가장 큰 영향을 받은 분야가 패션”이라며 “패션과 의류업계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공무원 티를 벗고 특별히 신경을 써 스타일 좋은 티셔츠를 입어봤다”며 “패션에 관심이 많은 집사람에게 디자이너 브랜드 상품 중 어울리는 것을 추천해달라고 하니 이걸 골라줬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늘 대한민국 디자이너 브랜드 13종 티셔츠가 완판돼 국내 소비붐이 확 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홍 부총리가 이날 입은 그리디어스 번개티셔츠는 박윤희씨가 디자인한 것으로 동행세일 기간 반값인 4만9000원(소비자가격 9만8000원)에 판매하는 상품이다. 이날 방송 중에는 단돈 1만원에 판매하는 깜짝 이벤트도 진행했다.

홍 부총리의 깜짝 등장으로 번개티셔츠는 방송 종료 2분여를 남기고 완판했다. 홍 부총리가 입고 나온 티셔츠뿐 아니라 함께 판매한 다양한 의류 상품도 큰 인기를 끌었다. 홍 부총리가 입고 나온 티셔츠뿐 아니라 노란색 벌룬 소매 티셔츠, 하이웨스트 팬츠 등 의류는 이날 라이브 방송 중에 정상가에서 30∼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했다.

홍 부총리에 앞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도 라이브커머스에 일일 쇼호스트로 나서 다시마피클, 견과바, 여성의료 등의 상품을 모두 팔았다.

한편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주최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동행세일 기간 동안 패션 관련 제품은 지난 주에 전주 대비 23% 이상 (매출액이) 증가해서 코로나19 이후에 최대의 매출을 기록했다”며 “‘입짧은 햇님’ 소상공인협동조합 라이브 커머스는 지난 5일 동안 매출 1억5000만원을 올리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라이브커머스는 생방송 스트리밍(Live Streaming)과 커머스(Commerce)의 합성어로, 모바일 앱이나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품을 판매하는 방송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