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63 20.21 (-0.64%)
코스닥 979.98 1.42 (-0.14%)

냉장고 속 숨진 채 발견된 아기, 2년전 숨졌다…출생신고도 없어

전남 여수 한 아파트서 남자아기 사체 발견
쌍둥이 아기 중 한명 숨지자 냉장고에 넣어 보관
  • 등록 2020-11-30 오후 9:27:38

    수정 2020-11-30 오후 9:27:38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전남 여수에서 남자 아기가 냉장고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이 아기는 2년여 전에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사진=연합뉴스)
30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여수 한 아파트 냉장고에서 태어난 지 2개월 된 아이가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은 아이의 모친 A(43)씨를 아동학대 등 혐의로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아동보호전문기관(아보전)은 지난 11일 자녀를 방임한다는 신고를 접수받아 해당 가정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아보전은 A씨의 두 자녀(7살 아들, 2살 딸)를 피해아동쉼터로 옮겨 어머니와 격리조치했다.

이후 쉼터에서 남매를 상대로 아동학대 여부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2살 딸과 함께 태어난 쌍둥이 형제가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후 경찰은 27일 A씨의 주거지를 수색해 냉장고에서 아이의 사체를 확인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2018년 말 태어난 지 두 달여 된 갓난 아기가 숨지자 냉장고에 넣어 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동사무소 직원에게 쌍둥이 딸에 대해 “아는 언니가 잠시 맡겼다”며 쌍둥이라는 사실도 숨긴 것으로 전해졌다.

여수시 등에 따르면 A씨는 미혼 상태로 아이를 낳았으며 첫째만 출생신고를 하고 쌍둥이 남매는 출생 신고를 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 엄마가 쌍둥이가 있다고 얘기하지 않아 남자아이가 숨진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부검을 통해 사인을 밝힌 뒤 이주 내에 A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