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2.32 40.33 (-1.24%)
코스닥 1,031.14 12.99 (-1.24%)

전주교도소 직원 집단회식 논란에…법무부 "깊이 사과"

코로나19 확진 교도관, 확진 판정 이틀 전 동료 교도관들과 집단 회식
법무부 "진상 조사 착수…담당 과장 등 직위해제 할 것"
  • 등록 2021-07-22 오후 8:40:20

    수정 2021-07-22 오후 8:49:23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 전주교도소 교도관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 이틀 전 전주교도소 소속 교도관들과 함께 집단 회식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법무부가 사과의 뜻을 전하며 후속 조치를 약속했다.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사진=연합뉴스.
법무부는 22일 오후 7시 55분 출입 기자단에 메시지를 보내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가운데 전주교도소 직원들의 집단 회식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법무부는 “즉시 전주교도소 직원들의 회식 관련해 진상 조사에 착수하고, 담당 과장 등에 대해 직위해제 등 인사조치를 하겠다”며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 드린다”고 덧붙였다.

전주교도소 직원 1명은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교도소 측은 290명의 직원들에 대해 전수 검사를 실시(전원 음성)했고, 전 수용자에 대해선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한 후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앞서 전주교도소 소속 직원들은 지난 19일 오후 6시 30분부터 오후 9시까지 약 2시간 30분 가량 전주시 평화동의 한 식당에서 식사를 했다. 당시 모인 인원은 19명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교도관도 이 자리에 함께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날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져 전라북도가 5인 이상 집합금지가 포함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한 시점이라 공무원인 이들의 집단 회식은 더욱 빈축을 샀다. 당시 회식에 참석했던 전주교도소 직원들은 확진 판정을 받은 교도관 외에는 대부분 코로나19 백신을 맞았지만, 2차 접종 후 14일이 지나지 않은 이들도 상당수 함께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