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7.58 12.93 (-0.41%)
코스닥 1,036.26 9.86 (-0.9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500만원 넘는 에어컨도 불티..‘역대급’ 폭염에 업계 ‘함박웃음’

짧은 장마·이른 폭염 겹치며 에어컨 판매량 급증
전자랜드 7월 판매량 전년 동기 대비 234% 치솟아
"브랜드·가격 따지지 않고 판매↑..당분간 매출 증가"
  • 등록 2021-08-04 오후 8:15:25

    수정 2021-08-04 오후 8:15:25

[이데일리TV 김종호 기자] 올여름 예년보다 무더위가 일찍 시작된 데다 역대급 폭염에 국내 가전 업체들의 에어컨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업체들은 국내외 에어컨 공장을 ‘풀가동’ 하면서 늘어난 수요에 대응하는 모습이다.

4일 전자제품 유통업체인 전자랜드에 따르면 지난 7월 한 달간 에어컨 제품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34% 치솟았다. 이는 2년 전인 2019년 7월과 비교했을 때도 91% 성장한 수치로 최근 3년래 가장 높은 판매량이다.

전자랜드는 짧게 지나간 장마와 갑작스럽게 찾아온 폭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재택근무 영향 등에 따라 올해 에어컨 판매량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했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짧은 장마가 끝나자마자 바로 폭염이 오면서 미처 냉방 가전을 갖추지 못한 소비자들의 에어컨 구매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소비자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한 것도 에어컨 판매 증가로 연결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005930)LG전자(066570) 등 프리미엄 에어컨 판매량도 고공상승 중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달 국내 에어컨 판매량이 1년 전과 비교해 약 2.5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최상위 프리미엄 제품인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갤러리’ 판매량도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늘었다. 해당 제품은 판매가격이 427만~527만원에 달하는 고가 모델이지만 최근 이를 찾는 소비자의 구매가 끊이지 않고 있다.

LG전자는 구체적인 판매량 증가 규모를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늘어난 에어컨 판매량으로 경남 창원에 위치한 에어컨 생산라인 가동률을 100%로 끌어올린 상황이다. 또 이달로 예정된 하계휴가 기간에도 에어컨 생산라인을 지속 가동해 수요에 대응하기로 했다.

중저가 에어컨 제품 역시 판매 호조를 기록 중이다. 위니아딤채(071460)는 지난달 위니아 에어컨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무려 496% 증가했다고 밝혔다. 벽걸이 에어컨(666%)과 스탠드형 에어컨(371%)은 물론 상업용 중대형 에어컨(276%) 등 모든 에어컨 제품에서 판매량이 치솟았다.

최근 1인 가구 등에 특화한 창문형 에어컨으로 인기몰이 중인 파세코(037070) 역시 올 들어 지난해보다 40여일이나 앞서 10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신기록을 썼다. 파세코는 최근 늘어나는 창문형 에어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공장 일일 생산량을 기존 대비 30% 이상 늘린 상황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올해 에어컨 판매 호조로 지난해 200만대 수준에 그친 국내 에어컨 판매량이 올해 25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이달에도 에어컨 수요가 꾸준한 만큼 브랜드와 가격 등을 가리지 않고 대부분의 가전 업체가 판매 호조에 따른 매출 증가세를 누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직원들이 지난달 23일 경남 창원에 있는 에어컨 생산라인에서 2021년형 신제품인 ‘휘센 타워 에어컨’을 분주하게 생산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