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열린민주당 女비례후보 “n번방이 호기심? 황교안 무지함에 개탄”

1일 황교안 문제의 발언에 맹비난 성명서
“n번방에 호기심 운운 발언은 안이한 성범죄 인식 보여주는 것”
  • 등록 2020-04-01 오후 4:48:12

    수정 2020-04-01 오후 4:48:12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열린민주당이 1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n번방 발언에 “무지함에 개탄스럽다”며 비판했다.

강민정·국령애·김정선·김진애·변옥경·이지윤·정윤희·한지양·허숙정 등 열린민주당 여성 비례대표 일동은 이날 “별도 링크나 비트코인으로만 수십, 수백만 원 입장료를 내야 접속이 가능한 n번방에 호기심으로 들어갈 수도 있다고 판단하는 황대표가 과연 지속적으로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시스템을 만들 수 있을지 의문”이라면서 “n번방 사건에 대한 황교안 대표의 무지함을 개탄한다”고 성명서를 냈다.

황 대표는 이날 방송기자클럽토론회에서 n번방 사건과 관련해 “호기심 등으로 n번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들어와 보니 부적절하다고 판단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에 대해서는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문제의 발언에 앞서 ”지속적으로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입장을 견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열린민주당은 “황 대표는 자신이 한 말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나 있는지 묻고 싶다”며 “n번방이 어리고 약한 청소년들을 성노예로 만들어 평생 씻을 수 없는 고통과 상처를 주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복잡한 절차를 거치지 않더라도 이런 상황에서 호기심 운운하는 발언은 성범죄와 청소년문제에 대한 황 대표의 인식이 얼마나 안이한지(보여주며) 분노마저 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들은 어린 청소년과 여성들을 성적으로 착취하는 일에는 어떤 호기심도 용서될 수 없다”며 n번방 사건의 철저한 수사와 예외 없는 가입자 신상정보 공개를 요구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일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