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당국 엄포에…비트코인 채굴·장비업체들 해외로 짐 싼다

선전에 본사 둔 비트마이닝, 카자흐 공동투자 계약
카자흐 업체 "中채굴사 3곳서 문의…해외 대안 모색"
이방인터내셔널·카나안 등 "북미·중앙아시아 등 고려"
  • 등록 2021-05-26 오후 11:26:03

    수정 2021-05-26 오후 11:26:19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중국 정부가 가상자산 거래 및 응용서비스는 물론이고 채굴 행위까지도 금지하겠다고 밝힌 직후 중국 사업을 중단하기로 한 중국 대형 마이닝풀 업체과 그로 인해 타격을 입게 된 중국 내 채굴장비 제조업체들이 재빠르게 중앙아시아와 북미 쪽으로 사업을 옮기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대형 마이닝풀 공장 내부 모습 (사진=AFP)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글로벌 비트코인 채굴의 60% 가까이를 도맡아 온 중국 채굴업체와 채굴장비 제조업체들이 중국 당국의 비트코인 채굴 금지 조치로 인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성장 기회를 찾기 위해 해외로 거점을 옮기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실제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인 후오비의 자회사인 후오비몰은 물론 BTC닷톱, 해쉬카우 등 중국 내 대형 마이닝풀 업체들은 당국의 엄포가 나오자마자 곧바로 일단 중국 내 사업을 중단하고 기존 채굴장비 주문도 중단하기로 했다.

지난 21일 중국 국무원 금융안정발전위원회는 류허(劉鶴) 부총리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를 타격하겠다”며 금융 시스템을 보호하기 위해 더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류 부총리도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행위를 타격함으로써 개인의 위험이 사회 전체 영역으로 전이되는 것을 단호히 틀어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항저우에 본사를 둔 중국 내 최대 비트코인 채굴장비 제조업체로 나스닥시장에도 상장돼 있는 이방 인터내셔널은 “(당국의 금지 조치로 인해) 중국에서의 내수시장이 죽는다 해도 여전히 해외에서는 채굴장비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국내 채굴업체들도 채굴을 위해 해외로 옮겨갈 것인 만큼 (이번 조치로 인한) 파장은 곧 누그러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실제 선전에 본사를 둔 대형 가상자산 채굴업체인 비트마이닝은 중국 내 채굴 금지 조치에 맞서 이날 카자흐스탄에 본사를 둔 한 기업과 현지 가상자산 채굴 데이터센터사업에 공동 투자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작년에 이미 가상자산 채굴사업에 대한 규정을 명문화한 카자흐스탄의 경우 원유 중심의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채굴사업을 육성하고 있다.

가상자산 채굴업체들을 자국으로 유치하기 위한 활동을 하는 하이브 마이닝의 디다르 베카우프 공동 창업자는 “이번주 초부터 중국 비트코인 채굴업체 3곳으로부터 호스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지 문의가 들어왔다”고 귀띔하면서 “중국 업체들이 정부 단속으로 인해 다른 대안을 찾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칩 디자이너 겸 가상자산 채굴 장비업체인 이노실리콘 테크놀로지를 이끌고 있는 알렉스 아오 부사장은 “중국 내에서 가상자산 컴퓨팅 파워가 빠르게 줄어들 경우 오히려 해외 채굴업체들이 그 수혜를 보게 될 것”이라며 “특히 전력 공급이나 정책적 지지 등에서 채굴에 우호적인 중앙아시아나 북미 같은 지역이 사업에 유리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나스닥시장에 상장해 있는 세계 2위 채굴장비업체인 카나안 에드워드 루 수석 부사장도 “중국을 대체할 만한 유사한 시장을 찾고 있다”면서 “에너지원이 풍부하면서도 싸고, 규제가 분명해 예측 가능한 지역이어야 하기 때문에 카자흐스탄과 캐나다, 북유럽 등을 대체 시장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같은 해외로의 거점 이동은 대형 채굴업체가 아니고선 엄두를 내기 어렵다는 분석도 있다. 윈스턴 마 뉴욕대 로스쿨 겸임교수는 “채굴업체들이 해외로 사업을 재배치하는 것은 플랜B일 뿐”이라며 “그나마 중국 내 대형 채굴업체들이 아닌 한 원활하게 해외로 사업을 재배치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