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87 30.92 (+1.03%)
코스닥 923.17 9.23 (+1.01%)

정부 "아동학대 전담공무원, 전문직 지정해 처우 개선할 수도"

19일, 아동학대 대응체계 강화 방안 브리핑 문답
"올해 664명 인건비 지자체에 배정"
"지자체에 기존 경력 있는 공무원으로 배치 요청"
"아동보호전담요원은 내년까지 715명 배치할 것"
  • 등록 2021-01-19 오후 4:14:39

    수정 2021-01-19 오후 4:16:23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정부가 ‘아동학대 대응체계 강화 방안’ 관련 “아동학대 전담공무원 배치를 위해서 작년과 올해 총 664명의 인건비를 지자체에 배정했다”며 “이런 분들이 전문성을 가지고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고득영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이 1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아동학대 대응체계 강화 방안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득영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 19일 브리핑에서 “(담당 공무원들이) 지속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전문경력관으로 채용하거나 또는 경력 있는 사회복지공무원을 우선적으로 배치할 수 있다”며 “ 이런 분들을 전문직으로 지정을 해서 처우를 개선해 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고 실장은 “신규 공무원도 배치할 수 있다”며 “저희들이 지자체에 지금 요청드리고 있는 것은 가급적이면 기존에 경력 있는 공무원들이 배치될 수 있도록, 그래서 초기에 아동학대조사 공공화 사업이 안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안내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분리보호 아동의 양육상황을 점검하는 지자체 아동보호전담요원을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381명을 확충해서 전국에 총 715명을 배치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고 실장은 “작년에 334명을 이미 배치를 했고, 올해 190명 그리고 내년에 191명을 배치하겠다”면서 “아동학대가 일어난 이후에, 사후에 보호조치를 해야 되고 양육상황을 관리하고 점검하고, 자립을 하거나 또는 원 가정으로 복귀하도록 지원하는 업무들을 담당할 예정에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보유하고 관련 분야 경력이 있는 민간 전문인력을 신규로 채용할 예정으로 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