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3.64 8.4 (+0.27%)
코스닥 1,034.82 2.21 (-0.21%)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80대 남편, 치매 아내 살해 후 극단적 선택

송파경찰서, 지난 13일 한 빌라서 숨진 노부부 발견
현장에 '내가 데리고 간다' 취지 유서도
  • 등록 2021-09-15 오후 10:14:16

    수정 2021-09-15 오후 10:14:16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치매를 앓는 70대 아내를 3년간 돌보던 80대 남편이 아내를 살해한 후 극단적 선택을 했다.

서울 송파경찰서. (사진=이데일리DB)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0분쯤 한 빌라에 80대 남성 A 씨와 70대 여성 B 씨가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A 씨가 부인인 B 씨를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에서 ‘내가 데리고 간다’는 취지의 유서가 남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