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49 39.5 (-1.28%)
코스닥 926.20 4.6 (-0.49%)

래퍼 아이언, 아파트 화단서 숨진 채 발견

  • 등록 2021-01-25 오후 4:02:18

    수정 2021-01-25 오후 4:02:18

아이언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28)이 숨진 채 발견됐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5분께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아파트 화단에서 아이언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신고했다. 아이언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아이언은 지난해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10대 소년을 야구방망이로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한편 아이언은 엠넷 ‘쇼미더머니 시즌3’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힙합 가수다.

지난 2017년 여자친구 B씨와 성관계를 하던 중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화를 내며 주먹으로 얼굴을 내려친 혐의(상해 등)로 기소돼 2018년 11월 항소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의 형이 확정된 바 있다.

해당 사건이 보도되던 당시 기자를 이용해 B씨에 관한 허위사실이 보도되도록 한 혐의(명예훼손)로도 기소돼 지난 9월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아이언은 이에 앞서 2006년에는 대마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돼 1심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