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취임 100일' 맹폭…"우왕좌왕 갈팡질팡 그 자체"

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우상호 "국민 실망이 높았다, 쇄신 필요"
박홍근 "윤 대통령은 왜 정권교체에 나섰나"
노웅래 "100일간 국정운영 청사진도 제시 못해"
  • 등록 2022-08-16 오후 4:19:21

    수정 2022-08-16 오후 4:19:21

[이데일리 이수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를 열고 윤석열 정부의 지난 100일을 `인사 참사`, `민생 외면`, `굴욕외교` 등으로 규정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우상호(오른쪽에서 두번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윤석열정부 국정 운영, 이대로 괜찮은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경제, 외교안보, 교육, 인사 4개 분야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자리에 참석한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100일을 맞이한 윤석열 정부의 성적표는 초라해 보인다”고 말문을 열었다. 우 비대위원장은 “최근 국민의 실망이 너무 높았기 때문에 쇄신이 필요하다”며 “정책도 잘 다듬어야 하고 정책을 지탱할 인사 쇄신도 필요하고 대통령의 태도나 집권 세력의 자세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정파를 달리해도 역대 정부 100일에는 격려의 메시지가 주를 이뤘지만, 윤석열 정권의 100일은 차마 그럴 수가 없어 참담하다”며 “인사참사, 민생외면, 경제무능, 굴욕외교, 안보구멍, 정쟁심화 등 (실책이) 끝이 없다. (윤석열 정부는) 국정 전 분야에 걸쳐 민심을 역행하며 오만과 불통, 폭주를 이어왔다”고 질책했다. 그는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왜 정권 교체에 나섰나. 국민과의 약속은 어디로 사라졌나. 자만이 아닌 정권의 실력은 언제 나오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민주연구원 원장을 맡은 노웅래 의원은 “윤석열 정부는 출범과 동시에 레임덕에 빠졌다”며 “출범 100일이 지나도록 향후 5년간의 국정운영 청사진도 제시하지 못해 국민은 불안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이어 노 의원은 “국가적 위기 상황에 대통령과 참모는 보이지 않는다. 대통령이 못하면 여당이라도 뒷받침해야 하는데 여당은 내부 권력다툼으로 허송세월을 이어가고 있다”며 “최근 수도권과 중부지방을 강타한 수해는 윤석열 정부의 총체적 난맥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우왕좌왕 갈팡질팡 그 자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최배근 건국대 교수(경제), 김준형 한동대 교수(외교안보), 김성천 한국교원대 교수(교육), 박용수 연세대 국가관리연구원 전문연구원(인사)이 발제를 맡았다.

최 교수는 “민생 위기 상황에서 재벌과 고액자산가 세금 부담 경감을 위한 세재 개편이나 환율 불안정성이 증가하는 상황에서의 외환거래 사전신고 폐지 추진, 공기업과 국유재산 민영화 등 대통령의 잘못된 경제철학이 위기의 단초가 됐다”고 지적했다. 김준형 교수는 “윤석열 정부의 문재인 지우기가 대외정책 영역에도 그대로 작동해 `전략적 모호성`이라는 정책을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성천 교수는 “윤석열 정부는 교육 정책에 대한 학습 및 관심, 철학이 부족한 상태다. 교육의 특성보다는 산업의 시선에서 교육을 바라보고 있어 정책 방향이 엉키고 있다”고 발표했다. 박용수 전문연구원은 “윤석열 정부의 검찰 국가화 시도는 1987년 민주화 이후 가장 직접적인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라고 경고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