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지능정보기술연구원 출자과정, 문제없다” 해명

  • 등록 2016-11-14 오후 7:04:26

    수정 2016-11-14 오후 7:04:26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지능정보기술연구원(AIRI)의 대기업 출자 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공식 해명했다.

아시아경제·디지털타임스 등은 14일 미래부 장관이 LG전자 책임자를 만나 AIRI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는 주장이 있으며, 미래부 공무원도 대기업 측 인사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며 최근 국회 예결위 소위에서 내년도 예산안 150억 원이 보류된 것 또한 최순실 사태와 청와대 개입설의 연장선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미래부는 공식 자료를 내고 AIRI의 대기업 출자와 관련해서 미래부는 지난 9.29일 해명자료에서 밝혔듯이 청와대는 물론 미래부 차원에서 어떠한 압력도 행사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아울러 미래부장관 등이 관련 기업을 만난 것은 지난해부터 준비해 오던 「지능정보산업발전전략(3.17일 발표)」의 수립 과정에 있어 국내의 AI 전반에 대한 현황과 다양한 관련 기업들의 대응방향 등을 파악하는 차원에서이뤄진 것이라고 했다.

또, 현재 국회 예결위 소위에서 심사가 보류된 관련 사업 예산 150억원에 대해서도 미래부는 동 예산이 ▲공모를 통해 진행되고 있어 특혜성 시비는 없다는 점과 함께▲한시라도 시급한 국내 지능정보(AI) 기술력 확보를 위해 내년도 관련 예산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 등을 국회에 충분히 설명해 예산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관련기사 ◀
☞ 최양희 장관, 창조경제혁신센터 잇단 방문..예산은 흔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