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4.25 42.91 (+1.66%)
코스닥 891.29 5.18 (+0.58%)

[이건희 별세]빈소 찾아 깊은 애도 표한 주한대사들

中대사 "이건희, 中과 인연 깊어…이재용 삼성도 협력 부탁"
터키 대사, 대통령 위로전해…美·日대사 등도 조문
  • 등록 2020-10-26 오후 5:24:38

    수정 2020-10-26 오후 9:48:05

[이데일리 신민준 배진솔 기자] 주한 대사들이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고인에게 깊은 애도를 표했다. 주한대사들은 이건희 회장과 인연 등을 강조하며 향후에도 양국이 좋은 관계를 유지하자는 뜻도 전했다.

싱하이밍 중국 대사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에 마련된 이 회장의 빈소를 방문해 유가족을 위로했다. (사진=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싱하이밍 중국 대사는 이 회장 별세 이틀째인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방문해 유가족을 위로했다.

싱 대사는 조문 후 취재진과 만나 “이건희 회장은 삼성을 세계 일류 기업으로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중국과 인연도 깊다”며 “중국과 경제 협력과 관련해 여러 좋은 방향 제시와 구체적인 실천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이재용 부회장 지도 아래 중국과 경제 협력 관계를 한층 높이기를 믿는다”며 “중국 대사관도 열심히 해 한중관계의 발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에르신 에르친 주한 터키대사도 빈소를 찾아 유족에게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위로를 전했다. 에르친 대사는 “한국 역사상 가장 훌륭한 인물 중 한 명인 이 회장을 잃은 것이 정말 슬프다”며 “이 회장은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역사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어 “터키 대통령도 이 회장의 유족에게 깊은 위로를 전했다”며 “이 회장은 수백만명의 생계를 해결한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도미타 고지 일본 대사,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도 빈소를 찾았지만 별다른 언급은 없었다. 응우옌 부 뚱 주한베트남대사는 빈소를 찾지 않는 대신 근조화환을 보냈다.

이 회장은 지난 25일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장례는 4일 가족장으로 발인은 오는 28일 오전이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선영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